D

아이 2015.01.29 18:07 read.40




먹고 사는일은 적성따위 무시하며 아무거나 줏어 삼키며 버티면 된다고 생각하지만, 그중에서 정말 못해먹겠는 카테고리중 하나가 고객 서비스센터임 그런데.  어쩌다 보니 해야하는 일 카테고리에 이것이 들어가 버려 있네. 이러나 저러나 Flow상 무언가 막히는 상황 (한쪽에서 일을 터트리고 잠수를 탄다는 - 지금과같은=_= - 따위의 일) 이 발생하면 필요한것이 '고객'들의 화를 받아내는 총알받이가 등장해서 시간을 벌어야 하는데.., 물론 상부는 그 총알을 받아낼 생각이 전혀 없고 (그들의 손은 하얗고 하얘야만 하니께.) 그 손을 더럽히고 싶지 않아서 꼬리를 고용해서 쓰고. 그 꼬리들에게 뒷처리를 떠넘기지만. 또 화가 머리끝까지 치밀어서 어쩌지 못하는 인간들의 눈에는 꼬랑지가 달려들어 총알을 받는건 거슬리고 (마치 자기들의 큰 불편을 피라미들에게 일임한것같은 꼬라지가 자신들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존나게 꼬투리를 잡음) 그러니 꼬리가 달린 몸통이 앞에 나와 나 잡아 잡숴..로 일관해야 하는 어쩔수 없는 시츄에이션이 발생하고. 나는 그 꼬리 달린 입장으로 앞에 서서 그 별별한 소리들을 들어대며 죄송합니다로 손이 발이 되게 빌어대는 액션씬을 찍어줘야함.. 이 행위 자체도 존나게 피로한 일이지만. 불쾌한 '싫은 소리'들로 중무장된 인간의 언어들을 상대하는것도 정말 피곤한일이다... 이 일을 하다보면 말 이라는 행위가 얼마나 피로도가 급증하는 행위인지에 대해 실감하게 됨. 수다로 스트레스를 푼다는게 남의 나라 말처럼 느껴짐. 정말 말 한마디도 나누기 싫은 경지에 이르른다.

아, 방금까지 한 여자아이 (..) 에게 이러저러한 굽신과 꼬투리에 시달리고 나니 근로 의욕이 바닥을 치고있음. 배고프고 피곤하고 졸리고..
185 2015.02.24
184 50Q50A 2015.02.12
183 0210 2015.02.11
182 우와 2015.02.10
181 ㅋㅋ 2015.02.09
180 2015.02.06
179 0203 2015.02.03
178 2015.02.02
> 2015.01.29
176 - <swf> 2015.01.29
175 Birthday 2015.01.28
174 H 2015.01.22
173 0106 2015.01.07
172 2014.12.26
171 - 2014.12.15
170 지각 2014.12.11
169 efforts 2014.11.24
168 - 2014.11.21
167 1120 2014.11.20
166 - secret 2014.1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