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2015.02.02 17:37 read.39


노구의 몸을 이끌며 뽈뽈거리기가 귀찮아 덕질도 멈추었지만 근 2주간의 힐러질(..)이 결국은 배우덕질로 옮겨붙어버림.. 흑흑 역시 난 이런새퀴..


1.



그날들 인터뷰에서 메라울렁증 커밍아웃하는 북흐럼쟁이 얼굴과 (정화누님 표정 = 내표정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시키면 다 하는 백덤블링 서커스 청년의 가뿐한 몸놀림 (뜀질이 이때부터 정후스러웠다능ㅋ)

2.

완전 애긔애긔한 공기놀이 능력자 ㅋㅋㅋㅋㅋ


185 2015.02.24
184 50Q50A 2015.02.12
183 0210 2015.02.11
182 우와 2015.02.10
181 ㅋㅋ 2015.02.09
180 2015.02.06
179 0203 2015.02.03
> 2015.02.02
177 2015.01.29
176 - <swf> 2015.01.29
175 Birthday 2015.01.28
174 H 2015.01.22
173 0106 2015.01.07
172 2014.12.26
171 - 2014.12.15
170 지각 2014.12.11
169 efforts 2014.11.24
168 - 2014.11.21
167 1120 2014.11.20
166 - secret 2014.1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