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0120

아이 2006.01.20 22:53 read.1




























수면과다증(...)에 걸려버렸다. (이건 '症'이라고 표현하기에도 뭐한것 같은) 혹자의'원래부터 게으른 성품에 연유한것'이라는 비판을 아주 겸허히 수용하는바 아주 열심히(는 아니지만 여하튼 열심히)아침잠을 고쳐볼려는 온갖의 노력을 약 몇주간 걸쳐 실행하였으나 실패. 그리하여 새벽늦은즈음에 잠들어서 아예 늦은 아침을 맞이하자는 'cycling의 변화'를 추구하자는 작전을 거듭하였으나 이도 실패(보편적인 생활패턴에 어긋나는것이 컨디션을 얼마나 삐걱거리게 하느냐를 잘 알게 해준 실험이였음-_-) 그리하여 오늘도 망연한 늦음의 아침을 맞이하여 약 4시간을 수험생활의 극악헛소비(...)로 보내버리고 말았다는 -_-





















오늘도 다시 본래의 '착한 어린이 패턴'으로 돌아가리라-는 필사의 다짐을 거듭하면서 반드시 12시 수면을 실현하리라 (엄청나게 강한 포스로 불끈)












1. 당체 2-3시 취침시간의 패턴을 조절하기 어려워서 (더군다나 '숙면'이란것을 일년에 한두어번 할까 말까한 섣잠의 대가인 본인에게는 어려운일) 아예 3시간 수면으로 고착화 시켜버릴까 하는 망극한-_- 발상을 하게 이르렀는데



2. 수면시간 모자르면 하루를 좀비처럼쓸며 다니는것을 너무나 잘 알고 있는 터라 이것도 뭐 별 시덥지 않은 생각으로 남을듯







3............................. 그래서 결론이 뭐냐고 -_ㅠ!!!!!!!!!!!!!



4. 아아, 여전히 사춘기적 응응응에 시달리고 있음외다. (종교를 가져볼까-_-a)
293 060918 2006.09.18
292 060915 2006.09.15
291 060912 2006.09.12
290 060908 2006.09.09
289 060904 2006.09.04
288 060825 2006.08.25
287 060818 2006.08.19
286 060813 2006.08.14
285 060808 2006.08.09
284 060803 (링크) 2006.08.03
283 060723 2006.07.23
282 060717 (링크) 2006.07.18
281 060714 2006.07.12
280 060708 2006.07.08
279 060630 2006.06.30
278 060626 2006.06.26
277 060619 2006.06.19
276 060612 2006.06.12
275 060608 2006.06.08
274 060602 2006.06.06
273 060602 2006.06.02
272 060525 2006.05.25
271 060516 2006.05.16
270 060512 2006.05.12
269 060509 2006.05.09
268 060508 2006.05.08
267 060504 2006.05.04
266 060429 2006.04.29
265 060420 2006.04.20
264 060414 2006.04.14
263 060412 2006.04.12
262 060331 2006.04.01
261 060329 2006.03.29
260 060327 2006.03.27
259 060319 2006.03.19
258 060315 2006.03.15
257 060309 2006.03.09
256 060306 2006.03.06
255 060301 2006.03.01
254 060225 2006.02.25
253 060225 2006.02.25
252 060223 2006.02.23
251 060222 2006.02.21
250 060215 2006.02.16
249 060210 2006.02.10
248 060205 2006.02.05
247 060203 2006.02.03
246 20060131 2006.01.31
245 060129 2006.01.29
244 050126 2006.0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