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1017

아이 2005.10.17 20:03 read.6

day_1017.jpg

 






1.
녀석이 약한모습을 보일때마다 '등골이 시릴'정도로 기분이 나쁜건 아마도 그 모습 사이에 투과되어지는 '나'를 마주하기 때문일것이다. 녀석과 내가 섞여있는 혈액의 타성적 비율이 얼마나 유사할런지는 모르겠으나 (적어도, 50%는 채워지겠지만) 내가 갖고있는 그 유약한 비적응성을 공유하고싶은 마음은 정말 추호에도 없으니까 (아무리 따져봐도 모계나 부계쪽 어느곳에도 이러한 성향이 갖춰있는것인지 파악이 불가하다) 녀석이 우는소리를 할때마다 나는 이마에 핏살이 치솟을 정도로 소리를 질러댄다 (아주 가끔)




그러나 나도 나이를 먹어가는 것일까, 어느쪽이던간에 '내손을 떠난것'에는 마음을 쏟지않는 법에 대해서 아주 조금씩 배우고 있는것 같다. 스물세살(아니 스물넷인가) 아홉달이 넘어가고 있는 지금에서야.
(그래서 덜 소리지르고 덜 머리가 아프다.)







2.
인간계 사이클에서의 관계형성이든, 열심히 끄적여야할 미래의 청사진이든, '내'가 누구이든 간에.

243 060124 2006.01.24
242 060120 2006.01.20
241 060114 2006.01.14
240 060113 2006.01.13
239 060109 2006.01.09
238 060106 2006.01.06
237 060105 2006.01.05
236 060102 2006.01.02
235 051218 2005.12.18
234 051216 2005.12.16
233 051210 2005.12.10
232 051207 2005.12.07
231 051203 2005.12.03
230 051130 2005.12.01
229 051122 2005.11.26
228 051120 2005.11.20
227 051118 2005.11.18
226 20051112 2005.11.12
225 05106 2005.11.06
224 051102 2005.11.02
223 051025 2005.10.25
222 051024 2005.10.24
221 051022 2005.10.22
> 051017 2005.10.17
219 051010 2005.10.10
218 051009 2005.10.09
217 051007 2005.10.07
216 051003 2005.10.04
215 050928 2005.09.28
214 050923 2005.09.23
213 050917 2005.09.17
212 050916 2005.09.16
211 050910 2005.09.11
210 050908 2005.09.08
209 050904 2005.09.04
208 050902 2005.09.02
207 050830 2005.08.31
206 050829 2005.08.29
205 050825 2005.08.28
204 050822 2005.08.23
203 050822 2005.08.22
202 050820 2005.08.20
201 050816 2005.08.16
200 050812 2005.08.12
199 050806 2005.08.06
198 050801 2005.08.01
197 050729 2005.07.29
196 050726 2005.07.27
195 050725 2005.07.25
194 050716 2005.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