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1203

아이 2005.12.03 23:50 read.8
























'알고있다고' 바득바득 우겨대고 있었는데 사실은 아니였는지도 (웃음) 여기는 책이 많아서 참 좋다. 나중(그렇다고 너무 먼 '나중' 은 싫어!)에는 이렇게 책이 가득차고 바닥이 따끈따끈한 서재를 갖을 정도만 돈을 벌었으면 좋겠다고 생각.


멋진 집과 멋진 직업과 멋진 사고방식을 가진 싱글을 동경하는것은 이십대'초반'(요즘에만 강조한다 이건)의 상투적인 이끌림이다. 뭐 상투적이라고 해도 멋진걸. 많은 책, 아 책이 많은건 섭식활동을 하지 않아도 될 만큼 '흡족하고 포만한'기분이 느껴진다. 아 오늘은 왠지 잠을 별로 자고 싶지 않아.



































1.
해리포터는 역시 1년에 한번씩 봐줘야 하는 '필수'적인 호흡코스이다. 마치 천식환자가 '마를'때마다 긴급하게 공수하는 흡입약처럼.










2.
하지만, '초'빼고는 나머지 뉴 캐스팅은 정말 아니올시다-_-~ 였다. ('초'는 원작에 나오는데로 매우 귀엽고 사근사근한데다가 까만눈동자였는데. 왜 여론은 죄다 뭐라뭐라씨부렁이야(땀) 걔보단 전혀 학생스럽지 않은 캐드릭과 크룸을 탓해주라구-_-! (컹컹컹))






3.
......그리고, 정기적 관람후 당연 필수코스인 '내 고향 호그와트로 돌아가고파' 꾸물꾸물병에 시달리는 시기에 돌입하게 되었다는 이야기.















4.
그나저나,
M이 사준 핑크티셔츠가,      





                                                                                              .. 맞지 않는다 -_- (.......)














5.
눈왔다! 좋아.
241 060114 2006.01.14
240 060113 2006.01.13
239 060109 2006.01.09
238 060106 2006.01.06
237 060105 2006.01.05
236 060102 2006.01.02
235 051218 2005.12.18
234 051216 2005.12.16
233 051210 2005.12.10
232 051207 2005.12.07
> 051203 2005.12.03
230 051130 2005.12.01
229 051122 2005.11.26
228 051120 2005.11.20
227 051118 2005.11.18
226 20051112 2005.11.12
225 05106 2005.11.06
224 051102 2005.11.02
223 051025 2005.10.25
222 051024 2005.10.24
221 051022 2005.10.22
220 051017 2005.10.17
219 051010 2005.10.10
218 051009 2005.10.09
217 051007 2005.10.07
216 051003 2005.10.04
215 050928 2005.09.28
214 050923 2005.09.23
213 050917 2005.09.17
212 050916 2005.09.16
211 050910 2005.09.11
210 050908 2005.09.08
209 050904 2005.09.04
208 050902 2005.09.02
207 050830 2005.08.31
206 050829 2005.08.29
205 050825 2005.08.28
204 050822 2005.08.23
203 050822 2005.08.22
202 050820 2005.08.20
201 050816 2005.08.16
200 050812 2005.08.12
199 050806 2005.08.06
198 050801 2005.08.01
197 050729 2005.07.29
196 050726 2005.07.27
195 050725 2005.07.25
194 050716 2005.07.16
193 20050713 2005.07.15
192 050713 2005.07.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