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노동후, 짤막한 한토막(중얼)

아이 2004.01.23 23:10 read.32





한국의 가족제도는 정말 '가족과의 유대감'에 대한 중요도를 구성원들의
정신세계에 무척 강하게 각인시켜 놓는 패턴을 가지고 있다. 그 사이에서
소속되어 있는 스스로에게는 '고향과도 같은 기분'을 느끼게 되는 흐름의
원천이 바로 이러한 '유대감의 사슬'에서 뭍어 나오는것이니, 그 정경은 내
가 태어나고 자라게 된 근 스무 둘 해를 넘어가는 와중에서도 견고하게 이
어져 내려오며 '당연시'되어진채 흘러가고 있었다. 그 사이에서 그것이
'어떠한 것인가'라는 생각을 하지 못한채 풍경의 한켠에 속해진'자'로서의
그와 같은 '그림'처럼 굳어져 있는 나 또한 아무런 생각없이 속해있었을뿐이다.


그러나, 그 '익숙함'을 유지시키기 위해 한켠으로는 어떠한 사항들이 뭍혀져
가며 희생되어 지는것일까? 가부장제도 - 이와 같은 체제를 종종 지칭하게
되는 이러한 말은 - 하에서는 교묘하게 2중의 체계가 나누어져 있다. 비유하
자면, 수면에 고요하게 떠 있는 '백조'나 '오리'와 같은 조류들의 상태라고
해야할까. 그 고오함을 유지시키기 위해, 그 밑으로는 작을 물갈퀴로 수심을
쉼없이 찰박거려야 한다는것을.


뭐든지 '당연하다'고 생각되어 지는것은, 당연한 상황에 봉착되어 있는 일반
다수의 사람과 여전히  '유지를 시켜야만 하는 상태'의 과제를 지니고 있는 소
수의 사람 모두에게 공통적이지만, 그것에 대한 결과물은 현저하게 나누어져
있다.  똑같이 할당되어지는 일정한 시간은 어떤이들에겐 '자유'의 산물이 될
수도 있겠지만, 어떤이들에겐 '압박'의 산물이 될수도 있다. 적어도 그들에겐
그 시간이 해방되어 지는것보다는 타인을 위해 '구속되어 질수 밖에'없는것
이니까.




점점 나이를 먹어가면서, 어머니와의 일체'점'이 한 두 가지씩 늘어갈수록 이
러한 '뒤틀린 패턴'을 접하게 되는 횟수도 많아지게 된다. 하지만, 이러한 것을
어머니께 '당연하게 배우는것'을 어떻게 항변할수 있는것일까? 한편으로는 소
수의 구성원들이 이러한 방식 이외에 어떻게 보상받을수 있게 하느냐 하는 질
문 또한 중얼거릴수 있겠지만 - 결과적인 해답이란 여전히 미지수일 뿐이다.









ps. 여튼간에, 이번엔 정말 뼈저리게 우리 엄마가 '정말 대단한 사람!'라고 느꼈음.
정말 죽었다 깨어나도 - 우리 엄마처럼 못살꺼같다고 생각한다. 뭐 가부장적이고
이런걸 떠나서 아버지와 우리를 위해 스스로를 '희생'하며 치루어 낼수 있다고 하
는 그 무한한 애정을 닮을수 있다고 하는건, 정말 나와 같은 좁다란 이기적인 생
물에겐 전-혀 일어날수 없는 기적과도 같은 일이겠지? (웃음)

그래서 인류를 위해 나같은건 결혼하면 안될꺼 같아 .............. -_-
43 WHO ARE YOU? 2004.04.12
42 '과거'로의 여행 2004.04.12
41 큰일났다. 2004.04.09
40 피곤하다 2004.04.08
39 Track03[01:53] 2004.04.04
38 사랑하는 영자씨 2004.04.03
37 쉬고싶다. 2004.04.02
36 그냥 2004.04.01
35 성장통 2004.03.30
34 하루종일 2004.03.28
33 시큼텁텁하다. 2004.03.27
32 베시시시시 2004.03.26
31 나는 2004.03.26
30 하여튼 이젠 '끝' 2004.03.22
29 꺄아 >_< 끝! 2004.03.20
28 숙제하기 싫어 2004.03.19
27 3월 18일 AM02:03, 무척춥다. 2004.03.18
26 동류항 2004.03.15
25 어제밤부터오늘아침까지 2004.03.14
24 기분전환시도 2004.03.13
23 잠이안와-_-(...) 2004.03.09
22 진짜 이상해 2004.03.05
21 수강신청수강신청수강신청TㅁT!!!(꾸오오) 2004.03.03
20 [Re: 시작 지점] 2004.03.03
19 삽질모드 2004.02.27
18 꾸물텅하게 아주 흐려버린 날씨. 2004.02.24
17 요즈음에는 2004.02.22
16 요즘 하루일과 2004.02.21
15 충동적인 껍질갈아치우기. 2004.02.18
14 나는 눈을 감는다. 2004.02.17
13 ■ -------ness Story.#1-3 2004.02.13
12 渾忘 2004.02.12
11 다짐. 2004.02.04
10 이사분기<swf> 2004.02.02
9 안녕. 2004.01.30
8 숭이 숭이 우리 숭이 +_+♡ 2004.01.29
7 Happy Birthday To Me. 2004.01.28
6 고백할게 있어. 2004.01.25
> 3일 노동후, 짤막한 한토막(중얼) 2004.01.23
4 초 버닝버닝중T_T♡ <swf> 2004.01.20
3 냉정한 곰인형 2004.01.18
2 Astro Piazzolla - Oblivion (망각) 2004.01.17
1 가끔씩 이럴때는, 2004.0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