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백할게 있어.

아이 2004.01.25 22:09 read.48





사실 내가 가진 촉수는 네개야.
교묘하게 봉제되어있는 '팔'속에 자알 숨겨놓았지
날카롭게 다듬어 진 끄트머리는 멋들어진 쇳덩이지만,
속칭 쉽사리 사용한다는 '금속탐지기'로는 잡을수 없어.
흔하게 뚫어볼수 있는 'X-Ray'사진으로도 볼수가 없어.


사실 내 속을 포실하게 채워넣은것은 미끈한 퍼런빛깔의
체엑에 오랫동안 담궈놓은 토실한 솜덩어리들이야.
지구에서 쓰는 따뜻하고 하-얀 그것들과는 전혀 다르지,
그것들은 이불을 세워놓을수도 움직이게 할수도 없잖아.
또다른 '봉제인형'들을 눈뜨게 할수도 말하게 할수도 없잖아.



나는 사실
인간이 아니야.
나는 사실
사람이 될수 없어.








집이 그리워 -
새 파란 부유물이 넘실거리는
우리집으로 날 보내줘 . . .






































ps. … 약이 떨어졌다. -_-;
43 WHO ARE YOU? 2004.04.12
42 '과거'로의 여행 2004.04.12
41 큰일났다. 2004.04.09
40 피곤하다 2004.04.08
39 Track03[01:53] 2004.04.04
38 사랑하는 영자씨 2004.04.03
37 쉬고싶다. 2004.04.02
36 그냥 2004.04.01
35 성장통 2004.03.30
34 하루종일 2004.03.28
33 시큼텁텁하다. 2004.03.27
32 베시시시시 2004.03.26
31 나는 2004.03.26
30 하여튼 이젠 '끝' 2004.03.22
29 꺄아 >_< 끝! 2004.03.20
28 숙제하기 싫어 2004.03.19
27 3월 18일 AM02:03, 무척춥다. 2004.03.18
26 동류항 2004.03.15
25 어제밤부터오늘아침까지 2004.03.14
24 기분전환시도 2004.03.13
23 잠이안와-_-(...) 2004.03.09
22 진짜 이상해 2004.03.05
21 수강신청수강신청수강신청TㅁT!!!(꾸오오) 2004.03.03
20 [Re: 시작 지점] 2004.03.03
19 삽질모드 2004.02.27
18 꾸물텅하게 아주 흐려버린 날씨. 2004.02.24
17 요즈음에는 2004.02.22
16 요즘 하루일과 2004.02.21
15 충동적인 껍질갈아치우기. 2004.02.18
14 나는 눈을 감는다. 2004.02.17
13 ■ -------ness Story.#1-3 2004.02.13
12 渾忘 2004.02.12
11 다짐. 2004.02.04
10 이사분기<swf> 2004.02.02
9 안녕. 2004.01.30
8 숭이 숭이 우리 숭이 +_+♡ 2004.01.29
7 Happy Birthday To Me. 2004.01.28
> 고백할게 있어. 2004.01.25
5 3일 노동후, 짤막한 한토막(중얼) 2004.01.23
4 초 버닝버닝중T_T♡ <swf> 2004.01.20
3 냉정한 곰인형 2004.01.18
2 Astro Piazzolla - Oblivion (망각) 2004.01.17
1 가끔씩 이럴때는, 2004.0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