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723

아이 2018.07.23 16:13 read.4

 

 

 

 

 

 


남편의 말을 듣는동안 마음이 너무 아팠다. 두 팔 벌려 안아주고 싶은 순간이 얼마나 많은가. 주변사람들이 괴로워하거나 어려워하는데 무언가를 해줄수 없다는 사실에 마음이 아프다. 이래저래 상처받거나 괴로운일 필요없이 두메산골에 들어가서 남편이랑 둘이 풀이나 뜯어먹으며 살고싶다 하지만 그렇게 되는건 어려운일이고. 여튼 돈 이나 많이 벌어야지 돈 많고 싶다. 모든 어려움의 근원은 돈이다. 아 진짜 먹고 사는 일이 이렇게 지난해서야 어찌하나싶은. 60이넘어도 사는일을 고민하셔야 하는 부모님을 보는것도 마음이 아프다 해결할수 있는 방법은 없고 그냥 마음만 아파하는 내가 싫다. 그러니까 기운 차리고 열심히 살자 포기하기 말고 열심히 버틸거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593 181022 2018.10.22
592 181017 2018.10.17
591 181010 2018.10.10
590 180927 2018.09.27
589 180921 2018.09.21
588 180907 2018.09.07
587 180905 2018.09.05
586 180829 2018.08.29
585 180827 2018.08.27
> 180723 2018.07.23
583 180719 2018.07.19
582 180621 2018.06.21
581 180605 2018.06.05
580 180514 2018.05.14
579 180426 2018.04.26
578 180419 2018.04.19
577 180227 2018.02.27
576 180206 2018.02.06
575 180130 2018.01.30
574 180128 2018.01.26
573 170125 2018.01.25
572 180110 2018.01.10
571 171219 2017.12.19
570 171129 2017.11.29
569 171124 2017.11.24
568 171026 2017.10.26
567 171024 2017.10.24
566 171016 2017.10.16
565 170926 2017.09.26
564 170922 2017.09.22
563 170914 2017.09.14
562 170904 2017.09.04
561 170828 2017.08.28
560 170828 2017.08.28
559 170825 2017.08.25
558 170822 2017.08.22
557 170816 2017.08.16
556 170810 2017.08.10
555 170712 2017.07.12
554 170712 2017.07.12
553 170710 2017.07.10
552 170707 2017.07.07
551 170705 2017.07.05
550 170703 2017.07.03
549 170621 2017.06.21
548 170619 2017.06.19
547 170616 2017.06.16
546 170615 2017.06.15
545 170609 2017.06.09
544 170526 2017.0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