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1005

아이 2016.10.05 14:30 read.1




잠을 못자는건 몇가지 이유가 있을것이다. 주변 소음이나 움직임에 민감한 타입인데다가 압박감이 꿈으로 스며들에 기피하고 싶은 악몽이 찾아오는 경우에는 어거지로 눈을 뜨고는 무서워서 다시 잠 들기가 어렵다. 한동안은 괜찮았는데 요새 또 다시 주기가 반복되는 느낌이다 잠을 잘 못자니까 낮엔 피곤하다. 주말에도 그렇게 잘 쉬었다고 생각했는데 일주일이 시작되면 피곤함이 그대로 남아있다 역시 운동을 하는게 살길인데 귀찮음 모드의 버튼이 켜 버린 터라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주의로 버티고 있으니 나아지지 않는다. 사이클은 반복되고 피곤하고 또 피곤하다. 아마 몸이 무거운건 영양상태 불균형에서도 이유를 찾아볼수 있을듯한데 부모와 같이 살던 시기가 아닌 혼인 이후 따로 나가 살기 시작하면서 부터 아침 식사 및 균형잡힌 식단을 유지할수가 없으니 나도 안좋고 남편의 건강도 흐물흐물하다. 역시 뭔가 바꿔야해! 라고 강력한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지만 아침을 매번 차리고 하는건 정말 못하겠다 기실 일 끝나면 정말 아무것도 하기 싫어서 집에 기어들어가서 저녁을 챙겨 먹는것도 힘들으니 아침은 뭐 어불성설이라는 아 더군다나 요리는 할때마다 망하니까 자신이 없어서 더 퇴보되고 있음
543 170525 2017.05.25
542 170525 2017.05.25
541 170524 2017.05.24
540 170516 2017.05.16
539 170426 2017.04.26
538 170421 2017.04.21
537 170418 2017.04.18
536 170404 2017.04.04
535 170328 2017.03.28
534 170317 2017.03.17
533 170309 2017.03.09
532 170307 2017.03.07
531 170302 2017.03.03
530 170228 2017.02.28
529 170223 2017.02.23
528 170222 2017.02.22
527 170210 2017.02.10
526 170201 2017.02.01
525 170129 2017.01.30
524 170128 2017.01.28
523 170124 2017.01.24
522 170110 2017.01.10
521 170104 2017.01.04
520 170102 2017.01.02
519 161229 2016.12.29
518 161228 2016.12.28
517 161226 2016.12.26
516 161213 2016.12.13
515 161208 2016.12.08
514 161202 2016.12.02
513 161201 2016.12.01
512 161128 2016.11.28
511 161125 2016.11.25
510 161121 2016.11.21
509 161114 2016.11.14
508 161111 2016.11.11
507 161110 2016.11.10
506 161109 2016.11.09
505 161007 2016.11.07
504 161103 2016.11.03
503 161027 <swf? 2016.10.27
502 161024 2016.10.24
501 161020 2016.10.20
500 161017 2016.10.17
499 161006 2016.10.06
> 161005 2016.10.05
497 161004 2016.10.04
496 160926 2016.09.26
495 160909 2016.09.09
494 160831 2016.0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