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0426

아이 2017.04.26 14:58 read.15





行藏進退를 아는 명장이 되고 싶다. 될수 있을까.
현명한 사람이 되는건 정말 너무나 어려운 일이다. 난세를 가로지르는 협곡마냥
아득하며 까마득할 뿐. 모든 사람들의 행복을 위해서 나는 많은 것을 쏟아부었지만 언젠가는 공황장애 진단서를 들이밀면서 밥벌이를 때려칠 날이 오기만 손꼽아 기다린다. 언제 끝나지. 이것은 나의 결단만이 필요한 문제이다. 나는 언제쯤 이 모든것을 끊어낼수가 있을까. 하지만 돈이 없던 그 시절이 너무 끔찍해 다시 돌아가고 싶지 않아. 수중에 돈이 없는 시간과 타이틀이 유실될때 느꼈던 좌절, 모멸들을 돌이키고 싶지 않아. 그래서 아직은 죽은 사람은 아니니까 버틸수 있다. 어차피 사람 사는거 다 똑같지 뭐 별거 없지 그러니까 어떻게 해서든 나아지려는 방법을 찾아 보려고 하는게 그 노력의 여지나 기력따위가 없어서 주저 앉아있다. 요 몇주는 진짜 책 한손을 보기 어려울만큼 마음이 너무너무 낮아져서 정말 모레사장에 뜰채를 휘두르는 것 마냥 의미없기만 했지. 의미없는 것들을 지나보내는 내 자신이 혐오스러워 또 지나고 나니 자책만 남아있다. 난 뭘 더 잘 할수 있는건가, 더 잘 버틸수 있는건가. 여전히 이 모든것들은 난해한 숙제이다.






580 180514 2018.05.14
579 180426 2018.04.26
578 180419 2018.04.19
577 180227 2018.02.27
576 180206 2018.02.06
575 180130 2018.01.30
574 180128 2018.01.26
573 170125 2018.01.25
572 180110 2018.01.10
571 171219 2017.12.19
570 171129 2017.11.29
569 171124 2017.11.24
568 171026 2017.10.26
567 171024 2017.10.24
566 171016 2017.10.16
565 170926 2017.09.26
564 170922 2017.09.22
563 170914 2017.09.14
562 170904 2017.09.04
561 170828 2017.08.28
560 170828 2017.08.28
559 170825 2017.08.25
558 170822 2017.08.22
557 170816 2017.08.16
556 170810 2017.08.10
555 170712 2017.07.12
554 170712 2017.07.12
553 170710 2017.07.10
552 170707 2017.07.07
551 170705 2017.07.05
550 170703 2017.07.03
549 170621 2017.06.21
548 170619 2017.06.19
547 170616 2017.06.16
546 170615 2017.06.15
545 170609 2017.06.09
544 170526 2017.05.26
543 170525 2017.05.25
542 170525 2017.05.25
541 170524 2017.05.24
540 170516 2017.05.16
> 170426 2017.04.26
538 170421 2017.04.21
537 170418 2017.04.18
536 170404 2017.04.04
535 170328 2017.03.28
534 170317 2017.03.17
533 170309 2017.03.09
532 170307 2017.03.07
531 170302 2017.0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