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0320

아이 2008.03.20 20:18 read.1



































1.
으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ㅆㅂ


















페퍼톤스 신보 나온다고 해서 간만에 향시찰 했더니 썬스트록 앨범이 나왔네TㅁT 커헉 뭐야 하필이면 금전 너덜한 월급날 전주 시즌에 때맞춰 눈에 들어와 주시는게냐 으아아아아아아앙










지못미T_T
(재 해석: 지르지 못해 미안하다)










2.
춘분이라 아침부터 떠들어 대는 그 '봄'이란건, 노곤함이 절절히 어깨에 매달려지던 아침에는 전혀 닿아지지 않았으나 (아 그러나 그 빛나는 햇빛이란 참으로 눈이부셔서 억울한 아침에 눈물날 지경이더라) 정오의 반절을 넘어가는 D도넛 숍에서 '하드보일드'를 읽으며 맛없는 샌드위치와 맛있는 커피를 위장에 들이부을때 93.1에서 틀어주던 난파아저씨의 '봄처녀'를 듣고있을때야 비로소 미칠듯한 봄의 울렁거림을 체감했다.  




형언할수 없을정도로 샌드위치는 맛이 없고(느글) 그래서 그런지 유난히 커피는 너무 맛있었고 (먹다보니 모자라서 나중에는 한모금씩 아껴먹는 후줄근함을 자행) 열세번째 읽어지는 '하드보일드 하게 살아야해. 보란듯이 뽐내면서' 구절은 나를  갑자기 울컥하게 만들어. 나는 면팔리게 눈물이 찔끔찔끔 흘리고.  시기 맞추어, 봄 처녀 제 오신다는 노래가 귓가에 구성지게 넘겨지고 있던 그 좁쌀만한 가게 안에서.  그 순간에 나는 그 모든것들로 부터 전달받은 '미칠듯한 해방감'을 느꼈다. 근데 남은 시간은 꼴랑 10분. 봄 햇빛은 너무 예뻐서 나를 또 미치게 만들어. 돌아가야만 하던 그 '곳'을 더 어두 침침하게 만들어 버렸다. 그 문에 들어서는 순간, 비록 창 밖에 흘러내리는 '봄의 햇빛'은 여전했으나. 내가 갖고있던 그 죽을것같은 청량감은 침잠했다. 아, 한시간이라도 내것이 되어준 봄님. 그대의 배려에 나는 오늘도 잘 견딜수 있었소.
442 - <swf> 2011.04.09
441 - <swf> 2011.04.08
440 110402 <swf> 2011.04.03
439 110227 <swf> 2011.02.27
438 101109 2010.11.09
437 101002 2010.10.02
436 100805 2010.08.05
435 100519 2010.05.19
434 100509 2010.05.09
433 100413 2010.04.13
432 - 2010.03.17
431 100228 2010.02.28
430 100215<swf> 2010.02.16
429 100208 2010.02.08
428 100131 2010.01.31
427 20091210 2009.12.10
426 090526 2009.05.26
425 090516 2009.05.16
424 090330 2009.03.30
423 090320 2009.03.20
422 090318 2009.03.18
421 090128 2009.02.06
420 090107 2009.01.07
419 081221<swf> 2008.12.21
418 081209 2008.12.09
417 081204<swf> 2008.12.04
416 081202 2008.12.02
415 081126<swf> 2008.11.26
414 081013 2008.10.13
413 080829 2008.08.29
412 080827 2008.08.27
411 080814 2008.08.14
410 080804 2008.08.04
409 080710 2008.07.10
408 080708 2008.07.08
407 080613 2008.06.14
406 080609 2008.06.09
405 080604 2008.06.04
404 080523 2008.05.23
403 080518 2008.05.18
402 080516 2008.05.16
401 080509 2008.05.09
400 080422 2008.04.22
399 080420 2008.04.20
398 080411 2008.04.10
397 080407 2008.04.07
396 080406 2008.04.06
395 080404 2008.04.04
394 080329 2008.03.29
> 080320 2008.0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