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0406

아이 2008.04.06 22:21 read.1






































아 진짜 미치겠다. (으하하) 이건 바비빌의 '종나' 보다 더 엄한 반전이야 (깔깔)

--------------------------------------



체크메이트에 대한 대화

(전략)



여튼 그래서 분명히 쓰여진대로 섹스라고 불렀습니다. 의도한 바도 섹스가 맞고요. 그러던 어느날 드디어 긴 작업이 다 끝나가고 있는 상황에서 멤버들과 타이틀에 대해 이야기를 했습니다.

대희 : 타이틀이 뭔 큰의미가 있겠어? 그냥 홍보하는 쪽에 맡기자?
바비 : 그죠 형, 작업하는 우리는 솔직한 미소가 좋다고 해도 듣는 사람입장에서 귀에 들어오는 노랜
         틀리니까. 무난하게 라디오에서 틀기 좋은 걸로 하는 게 좋다고 생각 할 수도...
빡세 : ㅋㅋ 그러다가 '아침이 왔을때(당시 제목이 없던 체크메이트)' 같은 노래 타이틀로 하자고 하면
         어떡해?
바비 : 그치, 그럴 공산이 다분하지.
대희 : 아 근데 그건 안되겠다. 가사에 섹스가 들어가니까 심의에 걸릴 걸?
빡세 : 아...그거 말인데 이미 가사집에는 좋아하지도 않던 섹스를 체스로 고쳐서 찍었어.
         왜 형도 헤비페팅을 헤비메탈로 찍은거 있지않어?
바비 : 으하하핳 이런 미친색,야 그럼 제목으로 체크메이트 어때?
빡세 : 어, 죽이네. 뭔가 중의적의미구나.

이렇게 된겁니다.

--------http://sunstroke.egloos.com/page/2 발췌---------------------




참고로. 지금 흘러나오는 노래가 체크메이트에요. 으흐흐
(근데 바비 헤비패팅이 뭐에요? 으하하하하하)
441 - <swf> 2011.04.08
440 110402 <swf> 2011.04.03
439 110227 <swf> 2011.02.27
438 101109 2010.11.09
437 101002 2010.10.02
436 100805 2010.08.05
435 100519 2010.05.19
434 100509 2010.05.09
433 100413 2010.04.13
432 - 2010.03.17
431 100228 2010.02.28
430 100215<swf> 2010.02.16
429 100208 2010.02.08
428 100131 2010.01.31
427 20091210 2009.12.10
426 090526 2009.05.26
425 090516 2009.05.16
424 090330 2009.03.30
423 090320 2009.03.20
422 090318 2009.03.18
421 090128 2009.02.06
420 090107 2009.01.07
419 081221<swf> 2008.12.21
418 081209 2008.12.09
417 081204<swf> 2008.12.04
416 081202 2008.12.02
415 081126<swf> 2008.11.26
414 081013 2008.10.13
413 080829 2008.08.29
412 080827 2008.08.27
411 080814 2008.08.14
410 080804 2008.08.04
409 080710 2008.07.10
408 080708 2008.07.08
407 080613 2008.06.14
406 080609 2008.06.09
405 080604 2008.06.04
404 080523 2008.05.23
403 080518 2008.05.18
402 080516 2008.05.16
401 080509 2008.05.09
400 080422 2008.04.22
399 080420 2008.04.20
398 080411 2008.04.10
397 080407 2008.04.07
> 080406 2008.04.06
395 080404 2008.04.04
394 080329 2008.03.29
393 080320 2008.03.20
392 080315 2008.0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