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0615

아이 2007.06.16 02:38 read.1

 


day_0615.jpg

 











사실 오늘이 몇일인지 모르겠다. 대충 느낌상 15일인것 같아서 15일로 기록해놨다. 맞으면 뭐 그런거고 아니면 할수 없고. 가지런히 분절되어있던 시간과 날짜의 체계에 날을 거둬들인지 꽤 오래전부터다. 2년? 3년? 뭐 그런건 중요한게 아니다. 중요한건. 중요한건. 아, 그래 중요한건. 오로지 사는거다. S시리즈에서 의 L이 말하는 '그래서 살아가 아니라 그럼에도 살아'라는 (보아하니 꽤 상당한 구절에서 차용한듯한 유들함이 훑어지는) 말마따나, 지금 중요한건 먹고 자고 응 하는거다. 부가적으로, S하고 L하고 R하고 D하고 V하고 (깔깔) 도 덧붙여서. 나는 뭐 마츠코 언니 50% 메리 25%에 3층 골방에 틀어박혀 질질 짜던 닥몽언니 25%에 화(O)제 슈퍼 비단아빠의 뤼듬감을 옵션으로(껄껄). 3일된 로즈버드 아메리카노를 쭉쭉 빨아먹었더니 속이 다시 매스꺼워 진다. 그래도 이 커피 맛있어. 아무리 녹슨 위장이라지만 졸렬한 방부제의 T커피보다는 3일묵힌 커피가 훨씬 좋다. 커피 커피 커피 하도 쳐마셔서 속이 더 너덜너덜 해지는가보다. 하드보일드하게 난도질 되어있는 종지죽지 사이로 비껴있는 먼지들을 줏어삼키는 숨구멍이 텁텁하다. 설명하기 어렵지만 다 늘어져 있는데 삐죽하게 서있는 모양새가 꽤 볼품없어서. 나는 요새 계속 인상을 쓰고 다닌다.

 

391 080313 2008.03.13
390 080310 2008.03.10
389 080302 2008.03.02
388 080226 2008.02.25
387 080223 2008.02.23
386 080217 2008.02.17
385 080209 2008.02.09
384 080206 2008.02.06
383 080128 2008.01.28
382 080117 2008.01.17
381 080110 2008.01.10
380 080102 2008.01.02
379 071223 2007.12.23
378 071214 2007.12.14
377 071211 2007.12.11
376 071209 2007.12.09
375 071201 2007.12.03
374 071122 2007.11.22
373 071117 2007.11.18
372 071111 2007.11.12
371 071105 2007.11.05
370 071029 2007.10.29
369 071029 2007.10.29
368 071018 2007.10.19
367 071014 2007.10.14
366 071013 2007.10.13
365 071008 2007.10.08
364 071001 2007.10.01
363 070921 2007.09.21
362 070914 2007.09.14
361 070911 2007.09.11
360 070909 2007.09.09
359 070905 2007.09.05
358 070904 2007.09.04
357 070903 2007.09.03
356 070824 2007.08.24
355 070820 2007.08.21
354 070817 2007.08.17
353 070812 2007.08.12
352 060805 2007.08.05
351 070730 2007.07.30
350 070721 2007.07.22
349 070709 2007.07.10
348 070701 2007.07.02
347 070629 2007.06.29
346 070625 2007.06.25
345 070622 2007.06.23
> 070615 2007.06.16
343 070613 2007.06.13
342 070601 2007.0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