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0622

아이 2007.06.23 00:28 read.1














































1.
두통이 심하다. 수면시간이 아주 부족한건 아닌데 이런식으로 '수면부족 증상'을 달고 다니는 것이 몹시 괴롭다. 어지럽다. 괴롭다. 정신없다. 막판에 글씨를 끄적이는 손가락이 뒤틀릴 지경이라 하마터면 샤프를 두 손으로 분지러 버릴뻔 했어. 아무것도 생각 안나고 죄다 '아웃오브안중'인데 내일은 시험이다. 어째서 어째서 내일이 시험일까 하느님도 무심하시지. 너무 무심하시지. 왜 이렇게 아득바득 하고있는데 하나도 정리되지 않았을까. 방은 종이들과 쓰레기들과 컵들로 넘쳐나고 폭발하기 일보 직전이다. 정리해야해 정리 정리. 정리하기 위해 세포를 굴리자. Osgood의 의미분석마냥 (아마 내일이면 '안녕'하게 될 온갖 텍스트의 뭉침에서 인용하자면) 나는 생각하고 또 생각해야 한다. 비록 물질로 들어차있는 뇌덩어리가 꾸물꾸물 두통에 박살나기 일보 직전이고, 온몸을 뒤덮고 있는 두드러기가 점점 더 활성화 되어 '이름을 불러줄 꽃'의 경지에 까지 이르르고 그에 수반되는 인간적 감정이 뒤틀리고 삐뚤어 지는것이 완전 쩔어버린 부적분포 스러울지라도. 나는 내일 멀쩡하게 살아남으려면 생각해야한다. 남은게 얼마 없으니 이런식의 지랄이 극심해 지는거다. 남은게 없으니 더 무서워 지는거다. 버틴다는건 예상했던것 보다 더 생명력을 썩게한다. 몹시 외롭다. 막장에 헐거워진 감정을 추스릴수 없다.아니 없지는 않고 힘든거지 이런면에서 귀찮다. 인간의 자가 추스림은.




2.
그래서 필요해 S
ㄱㅇㅇ ㅍ
오오오오
391 080313 2008.03.13
390 080310 2008.03.10
389 080302 2008.03.02
388 080226 2008.02.25
387 080223 2008.02.23
386 080217 2008.02.17
385 080209 2008.02.09
384 080206 2008.02.06
383 080128 2008.01.28
382 080117 2008.01.17
381 080110 2008.01.10
380 080102 2008.01.02
379 071223 2007.12.23
378 071214 2007.12.14
377 071211 2007.12.11
376 071209 2007.12.09
375 071201 2007.12.03
374 071122 2007.11.22
373 071117 2007.11.18
372 071111 2007.11.12
371 071105 2007.11.05
370 071029 2007.10.29
369 071029 2007.10.29
368 071018 2007.10.19
367 071014 2007.10.14
366 071013 2007.10.13
365 071008 2007.10.08
364 071001 2007.10.01
363 070921 2007.09.21
362 070914 2007.09.14
361 070911 2007.09.11
360 070909 2007.09.09
359 070905 2007.09.05
358 070904 2007.09.04
357 070903 2007.09.03
356 070824 2007.08.24
355 070820 2007.08.21
354 070817 2007.08.17
353 070812 2007.08.12
352 060805 2007.08.05
351 070730 2007.07.30
350 070721 2007.07.22
349 070709 2007.07.10
348 070701 2007.07.02
347 070629 2007.06.29
346 070625 2007.06.25
> 070622 2007.06.23
344 070615 2007.06.16
343 070613 2007.06.13
342 070601 2007.0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