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0812

아이 2007.08.12 01:55 read.1

day_0812.jpg

 








내가 당신을 처음 보았을때 스물 하나. 당신은 스물넷. 당신이 처음 입고있던 초록색 스프라이트 티셔츠와, 두툼한 운동화를 기억해. 그때 샌드위치 드실꺼냐고 물어봤었는데, 자긴 그런말 들은적 없다고. 혼자 꾸역꾸역 샌드위치를 먹고있는 내가 개념없었다고 투덜거렸지(웃음) 내 표정은 어땠을까. 옆에있던 K선배가 당신을 소개할때 '아, 맞지 둘이 같은 과 아니였던가?'라고 이야기했을때 내 세포가 왠지 꿈틀거렸다고 할까. 그게 보였을런지도 모르겠지만 나는 본능적으로 꿈틀거렸어. 그래서 이렇게 그 날을 또렷하게 기억하는걸까







당신과 함께한 시간동안 나는 죽고싶었던 적도 많고 당신을 죽여버리고 싶게 미워한적도 있고(웃음) 피 터지게 싸우고,  물어뜯고, 좋아하고, 끈끈하게 사랑하고. 사랑하고.






있잖아. 가끔 내가 죽어버리고 싶게 미울때 내 손을 잡아주며 '내가 네 옆에 있어' 라고 말해주는 당신이 너무 고마웠어. 아마 당신이 존재하지 않았으면 스물둘부터 스물다섯의 나는 어땠을까. 이제는 아무 말 하지 않아도 '그러한 것'을 깨닫게 될수 있다니. 그 시간은 참 위대해. 보이지 않는 가느다란 커낵터가 질기게 늘여져 있어서 한쪽 끝에서 지릿거리는 진동을 잘 전달해 주지.  당신을 믿기 시작한 이후부터 (당신을 사랑한다는 사실을 터득한 이후부터) 줄곧 그 느낌에 살아있다는 사실을 얼마나 감사하고 있는지 몰라.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당신이라서 고마워. 살아있어줘서 고마워. 내가 당신을 사랑할수 있게 해주는 그 모든것을에 고맙고 감사해. 정말 많이 사랑해. 사랑한다.








생일 축하해-

392 080315 2008.03.15
391 080313 2008.03.13
390 080310 2008.03.10
389 080302 2008.03.02
388 080226 2008.02.25
387 080223 2008.02.23
386 080217 2008.02.17
385 080209 2008.02.09
384 080206 2008.02.06
383 080128 2008.01.28
382 080117 2008.01.17
381 080110 2008.01.10
380 080102 2008.01.02
379 071223 2007.12.23
378 071214 2007.12.14
377 071211 2007.12.11
376 071209 2007.12.09
375 071201 2007.12.03
374 071122 2007.11.22
373 071117 2007.11.18
372 071111 2007.11.12
371 071105 2007.11.05
370 071029 2007.10.29
369 071029 2007.10.29
368 071018 2007.10.19
367 071014 2007.10.14
366 071013 2007.10.13
365 071008 2007.10.08
364 071001 2007.10.01
363 070921 2007.09.21
362 070914 2007.09.14
361 070911 2007.09.11
360 070909 2007.09.09
359 070905 2007.09.05
358 070904 2007.09.04
357 070903 2007.09.03
356 070824 2007.08.24
355 070820 2007.08.21
354 070817 2007.08.17
> 070812 2007.08.12
352 060805 2007.08.05
351 070730 2007.07.30
350 070721 2007.07.22
349 070709 2007.07.10
348 070701 2007.07.02
347 070629 2007.06.29
346 070625 2007.06.25
345 070622 2007.06.23
344 070615 2007.06.16
343 070613 2007.0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