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1117

아이 2007.11.18 15:39 read.1



























그 말을 듣는순간, 나는 뒤통수를 무언가에 툭 건들려 놓은것마냥 뻐근했다. 그저 내가 단순한 친절함과, 상냥함과, 유쾌함으로서 행한 일련의 행동들이 어떤이들에게 더러 '그러한 것'으로 비춰질수도 있다는 사실은 전혀 예상한바 없었으므로. 그런데 그 말을 듣게된 나는 그 순간, 내가 무슨 속없고, 값없는 인간이 되어버린것같은 기분에 사로잡히게 된것이다. 어차피 인간과 인간사이의 교류란것은 편면적인것은 아니니까, 해석의 간극이 있다는 사실쯤은 잘 알고 있었지만 이런건 '차이'치고는 너무 큰거 아닌가. 말한 사람이야 그렇게 보일법한 요소로 말했겠지만, 그렇다고 '아니다'라고 구차하게 설명하는것도 어처구니 없으므로 (말 마따나 정말 '해석'은 개인차니까) 하여튼, 李下不整冠이고, 瓜田不納履이니. 내가 조심해야 하는거겠으니, 하여튼 이런식의 경험은 그다지 유쾌한것은 아니다.
393 080320 2008.03.20
392 080315 2008.03.15
391 080313 2008.03.13
390 080310 2008.03.10
389 080302 2008.03.02
388 080226 2008.02.25
387 080223 2008.02.23
386 080217 2008.02.17
385 080209 2008.02.09
384 080206 2008.02.06
383 080128 2008.01.28
382 080117 2008.01.17
381 080110 2008.01.10
380 080102 2008.01.02
379 071223 2007.12.23
378 071214 2007.12.14
377 071211 2007.12.11
376 071209 2007.12.09
375 071201 2007.12.03
374 071122 2007.11.22
> 071117 2007.11.18
372 071111 2007.11.12
371 071105 2007.11.05
370 071029 2007.10.29
369 071029 2007.10.29
368 071018 2007.10.19
367 071014 2007.10.14
366 071013 2007.10.13
365 071008 2007.10.08
364 071001 2007.10.01
363 070921 2007.09.21
362 070914 2007.09.14
361 070911 2007.09.11
360 070909 2007.09.09
359 070905 2007.09.05
358 070904 2007.09.04
357 070903 2007.09.03
356 070824 2007.08.24
355 070820 2007.08.21
354 070817 2007.08.17
353 070812 2007.08.12
352 060805 2007.08.05
351 070730 2007.07.30
350 070721 2007.07.22
349 070709 2007.07.10
348 070701 2007.07.02
347 070629 2007.06.29
346 070625 2007.06.25
345 070622 2007.06.23
344 070615 2007.0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