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0128

아이 2008.01.28 23:13 read.1






































스물여섯이다. 아침 6시에 일어나서 머리감고 밥먹고 옷입고 지하철 타고 일하고 밥먹고 일하고 끝나고 지하철 타고 병원가고 저녁먹고 집에와서 옷갈아입고 씻고 앉아서 '스물여섯'의 분기점의 하루를 이야기한다. 애들도 아닌데 생일이 대수랴-고 농처럼 이야기 하는게 왜 이렇게 억울할까. 나는 그래서 만나는 사람마다 족족 '케이크가 먹고싶다'며 노래를 불러대서 케이크를 얻어먹고, 좋아하는 씨디를 사달라고 조르고 (웃음) 아직은 스물다섯이라고 박박 우겨대며 다녔다. 좀 더 소중한 인간이 되고 싶어. 왠지 모르게 '나는 귀중하지 못한것일까'라는 텁텁한 자학감이 본질처럼 파고드는 것에서 벗어나고 싶어서 나는 '스스로'가 아닌 '다른 인류들'에게 '그러한 것'을 요구해본다. 좀 더 상냥한 말과 좀 더 자애로운 말로 나를 덥혀주세요-라고. 나는 진심으로 말했다. '나는 정말 아직도 스무살 같은데'라고. 그러나 그 말에 어느 누구도 동조해 주지 않는다. 진정 나는 스물 여섯일수 밖에 없는 2008년 1월 28일 오후 11시 13분.
393 080320 2008.03.20
392 080315 2008.03.15
391 080313 2008.03.13
390 080310 2008.03.10
389 080302 2008.03.02
388 080226 2008.02.25
387 080223 2008.02.23
386 080217 2008.02.17
385 080209 2008.02.09
384 080206 2008.02.06
> 080128 2008.01.28
382 080117 2008.01.17
381 080110 2008.01.10
380 080102 2008.01.02
379 071223 2007.12.23
378 071214 2007.12.14
377 071211 2007.12.11
376 071209 2007.12.09
375 071201 2007.12.03
374 071122 2007.11.22
373 071117 2007.11.18
372 071111 2007.11.12
371 071105 2007.11.05
370 071029 2007.10.29
369 071029 2007.10.29
368 071018 2007.10.19
367 071014 2007.10.14
366 071013 2007.10.13
365 071008 2007.10.08
364 071001 2007.10.01
363 070921 2007.09.21
362 070914 2007.09.14
361 070911 2007.09.11
360 070909 2007.09.09
359 070905 2007.09.05
358 070904 2007.09.04
357 070903 2007.09.03
356 070824 2007.08.24
355 070820 2007.08.21
354 070817 2007.08.17
353 070812 2007.08.12
352 060805 2007.08.05
351 070730 2007.07.30
350 070721 2007.07.22
349 070709 2007.07.10
348 070701 2007.07.02
347 070629 2007.06.29
346 070625 2007.06.25
345 070622 2007.06.23
344 070615 2007.0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