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0217

아이 2008.02.17 15:50 read.1

day_0217.jpg

 







1.
새벽 두시에 마주친 적색 내의 차림의 박휘순 아저씨를 보며 삶의 애환을 생각했다. 그러나, 중요한건 15분짜리 쇼 한회의 벌이가 내 한달 페이보다 더 많다는 사실





2.
이틀간 몹시 과다한 음주와 가무에 (이번엔 정말 '무'까지 형성하였다) 온몸과 위장을 몸바쳤더니 벌써 일요일 오후가 되어버렸다. 이틀을 들이부은 술에도 견뎌준 나의 위장에 찬사를 (그래 나 아직 안죽었어 (뭐래))




3.
내일이 벌써 월요일이라니(!) 너무 끔찍하다. 3월까지는 빨간날도 하나도 없다는 사실이 너무 슬퍼, (하나밖에 없는 삼일절은 토요일이라서 필요가 없다) 일주일만 더 견디면, 한달치의 목숨값이 떨어진다. 아침 문을 나설때마다, 추운 바람에 파자마 차림으로 현관문까지 나와서 손을 흔들어 주는 엄마님의 미소를 마주하는것이 너무 송구스럽다. 하지만 그 웃음과, 이제는 내 사람에게 좀 더 많은걸 해줄수 있다는 안도감과, 좀 더 버틸수 있는 시간을 벌어준다는것에서는 감사를 느낀다. 부디 내가 이 투쟁에서 승리하기를.

391 080313 2008.03.13
390 080310 2008.03.10
389 080302 2008.03.02
388 080226 2008.02.25
387 080223 2008.02.23
> 080217 2008.02.17
385 080209 2008.02.09
384 080206 2008.02.06
383 080128 2008.01.28
382 080117 2008.01.17
381 080110 2008.01.10
380 080102 2008.01.02
379 071223 2007.12.23
378 071214 2007.12.14
377 071211 2007.12.11
376 071209 2007.12.09
375 071201 2007.12.03
374 071122 2007.11.22
373 071117 2007.11.18
372 071111 2007.11.12
371 071105 2007.11.05
370 071029 2007.10.29
369 071029 2007.10.29
368 071018 2007.10.19
367 071014 2007.10.14
366 071013 2007.10.13
365 071008 2007.10.08
364 071001 2007.10.01
363 070921 2007.09.21
362 070914 2007.09.14
361 070911 2007.09.11
360 070909 2007.09.09
359 070905 2007.09.05
358 070904 2007.09.04
357 070903 2007.09.03
356 070824 2007.08.24
355 070820 2007.08.21
354 070817 2007.08.17
353 070812 2007.08.12
352 060805 2007.08.05
351 070730 2007.07.30
350 070721 2007.07.22
349 070709 2007.07.10
348 070701 2007.07.02
347 070629 2007.06.29
346 070625 2007.06.25
345 070622 2007.06.23
344 070615 2007.06.16
343 070613 2007.06.13
342 070601 2007.0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