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0223

아이 2008.02.23 13:13 read.1




































스윗 2집 나왔다. 나오는 날 당장 향에서 질러주시는 바람직한 파슨의 자세. 미치겠다. 자켓안에 날려계시는 오라방들의 휀서비스 타입의 글귀와 분위기 사진들이 웃겨서 (으하하하하) 자세 코맨트는 차차 구성해 보고 (전반적으로 내가 너무 기대를 한건가 =_= 하여튼) 이 향기롭고 귀중한 주말에 몰려오는 인류들을 피해 나는 대피한다. 이 홀홀한 몸을 편히 뉘일곳이 정녕 집이 아니란건가 (내일부터 오면 될것을 오늘부터 와서 ㅈㄹ 사람 피곤하게) 그나마 날씨가 좋고, 들을 씨디가 산더미 이고, 읽을 책이 대출중이 아니라는 사실이 기쁠따름.
393 080320 2008.03.20
392 080315 2008.03.15
391 080313 2008.03.13
390 080310 2008.03.10
389 080302 2008.03.02
388 080226 2008.02.25
> 080223 2008.02.23
386 080217 2008.02.17
385 080209 2008.02.09
384 080206 2008.02.06
383 080128 2008.01.28
382 080117 2008.01.17
381 080110 2008.01.10
380 080102 2008.01.02
379 071223 2007.12.23
378 071214 2007.12.14
377 071211 2007.12.11
376 071209 2007.12.09
375 071201 2007.12.03
374 071122 2007.11.22
373 071117 2007.11.18
372 071111 2007.11.12
371 071105 2007.11.05
370 071029 2007.10.29
369 071029 2007.10.29
368 071018 2007.10.19
367 071014 2007.10.14
366 071013 2007.10.13
365 071008 2007.10.08
364 071001 2007.10.01
363 070921 2007.09.21
362 070914 2007.09.14
361 070911 2007.09.11
360 070909 2007.09.09
359 070905 2007.09.05
358 070904 2007.09.04
357 070903 2007.09.03
356 070824 2007.08.24
355 070820 2007.08.21
354 070817 2007.08.17
353 070812 2007.08.12
352 060805 2007.08.05
351 070730 2007.07.30
350 070721 2007.07.22
349 070709 2007.07.10
348 070701 2007.07.02
347 070629 2007.06.29
346 070625 2007.06.25
345 070622 2007.06.23
344 070615 2007.0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