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1031

아이 2006.10.31 01:54 read.1

day_1031.jpg

 






녹이 잔뜩 슬어버린 스템플러 심은 가볍게 손톱끝으로 뽑아내도 부서져 버린다. '오래된 작업의 수행'을 마감하는 그들에 대한 나름의 경건한 예의로서 가급적이면 그대로, 고스란히 분리해내고 싶었지만 어려웠다. 대부분은 그런식으로 반토막이 되버리던지 아니면 가루가 된다. 그것도 아니면 내가 모시기 이전에 그 누가 뽑아내 버리고, 시뻘건 자국만 종이에 남았다. 그러나 감상적인것도 잠깐이다. 그 많은 문서에 허덕이다 보면 더욱더 애를 썩히는 오래된것들을 피하게 된다. 그런식이다. 이곳에서 61년도에 발급된 등본에 써있는 1895년성 무명씨의 이름을 보고 '아아 신기해'라고 경탄하기엔 시간이 너무 모자른다.

343 070613 2007.06.13
342 070601 2007.06.01
341 070525 2007.05.25
340 070516 2007.05.16
339 070511 2007.05.11
338 070430 2007.04.30
337 070423 2007.04.23
336 070421 2007.04.23
335 070418 2007.04.19
334 070416 2007.04.16
333 070409 2007.04.09
332 070401 2007.04.02
331 070327 2007.03.27
330 070322 2007.03.22
329 070319 2007.03.19
328 070309 2007.03.10
327 070301 2007.03.01
326 070226 2007.02.27
325 070223 2007.02.24
324 070222 2007.02.22
323 070215 2007.02.15
322 070213 2007.02.13
321 070205 2007.02.06
320 070201 2007.02.01
319 070128 2007.01.28
318 070121 2007.01.21
317 070115 2007.01.17
316 070113 2007.01.13
315 070106 2007.01.06
314 070104 2007.01.05
313 070102 2007.01.02
312 061208 2006.12.08
311 061202 2006.12.04
310 061201 2006.12.02
309 061128 2006.11.29
308 061124 2006.11.25
307 061115 2006.11.15
306 011112 2006.11.12
305 061109 2006.11.09
304 061104 2006.11.04
> 061031 2006.10.31
302 061020 2006.10.22
301 061015 2006.10.15
300 061008 2006.10.08
299 061003 2006.10.03
298 060930 2006.09.30
297 060927 2006.09.28
296 060925 2006.09.25
295 060920 2006.09.20
294 060917 2006.0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