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1201

아이 2006.12.02 03:21 read.1















일이 완전히 끝났다. 임시직은 뭐 그런거지만 (웃음) 사무실의 맹숭한 컴퓨터들에 카메라를 장난삼아 들이대면서 '아 진짜 끝이구나'라는걸 알았다. 구석에 나란히 앉아있는 파란 박스 (그것들은 죄다  징글징글한 외자관리과 것들이였다(...)) 들에게 '안녕-'를 외치며 나왔다. 이제는 얼굴이 익숙해서 말 안해도 알아서 신분증 내밀어 주던 친절한 안내동 언니들도 못보고(막판에 '안녕히 계세요'란 인사를 하기엔 대략 소심하고 뻘쭘했던 본인(...) (, 온갖 사고처리(..) 수습해주던 H언니도 못보고(으흑 언니T_T), 뭐 개고생과 반복되는 덩개 훈련(...)으로 인내심 시험 자주 시켜주시던 L팀장 아저씨도 못보고(막판에 나의 맨트 한마디에 출근부를 대략 혁신적;으로 고쳐주시던 그 센스에 감사T_Tb 하지만 했던거 또시키는거나 말 바꾸는건 정말; 퐈였다구요-_-(...)) , ㅈㄹ 같은 성격들로 '아줌마들의 세계'를 절감시켜 주던 그 온갖의 아줌마들;도 못보게 되지만(이건 다행)  뭐 시원 섭섭하다. 이제는 5분짜리 단거리 달리기로 주파하던 기나긴 과천청사 앞 도로가 가끔은 그리워 질지도 모르겠지만. 뭐 이런식으로 한번의 경험과 한번의 지나침에 대해서 딱 한번만 뒤를 돌아보고 걸어가야 하는게 스물넷이라니까 (누가 그러더라구요(웃음))






다들 행복하게 잘 살아요 (안보이는데서 손흔들)
343 070613 2007.06.13
342 070601 2007.06.01
341 070525 2007.05.25
340 070516 2007.05.16
339 070511 2007.05.11
338 070430 2007.04.30
337 070423 2007.04.23
336 070421 2007.04.23
335 070418 2007.04.19
334 070416 2007.04.16
333 070409 2007.04.09
332 070401 2007.04.02
331 070327 2007.03.27
330 070322 2007.03.22
329 070319 2007.03.19
328 070309 2007.03.10
327 070301 2007.03.01
326 070226 2007.02.27
325 070223 2007.02.24
324 070222 2007.02.22
323 070215 2007.02.15
322 070213 2007.02.13
321 070205 2007.02.06
320 070201 2007.02.01
319 070128 2007.01.28
318 070121 2007.01.21
317 070115 2007.01.17
316 070113 2007.01.13
315 070106 2007.01.06
314 070104 2007.01.05
313 070102 2007.01.02
312 061208 2006.12.08
311 061202 2006.12.04
> 061201 2006.12.02
309 061128 2006.11.29
308 061124 2006.11.25
307 061115 2006.11.15
306 011112 2006.11.12
305 061109 2006.11.09
304 061104 2006.11.04
303 061031 2006.10.31
302 061020 2006.10.22
301 061015 2006.10.15
300 061008 2006.10.08
299 061003 2006.10.03
298 060930 2006.09.30
297 060927 2006.09.28
296 060925 2006.09.25
295 060920 2006.09.20
294 060917 2006.0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