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0102

아이 2007.01.02 22:14 read.1

day_0102.jpg

 









31일 저녁. 60초 카운트다운을 말하기 전이나, 60초 지난후의 1월 1일의 0시 1분이나 쌀쌀한 겨울 저녁인건 똑같았다. 스물다섯이구나, 무거운 코트를 무릎위에 걸쳐놓고 파득 거리며 TV앞에서 '종치는것'을 꼭 들어야 한다며 바득바득 부모님을 불러대었지만, (무슨이유인지 이 의무감은 해가 바뀌어도 계속되고 있다. 세뇌를 당한 느낌이랄까 (땀)) 정작 그 종소리를 경청한 내겐 바뀐것은 없다. 그냥 2007년이고, 스물다섯이 되어버렸다는것 밖에. 아침이 되서 무언가 '거창하고 창창한 새해의 계획'을 세우고파 했으나 (이것도 뭐 매번 같은것 그래도 계속된다(!)) 하루종일 화장품 세일즈에 종사하느라 정신없이 지나가버리고 2일이 밝았음에도 무언가 또 '정신없어'를 남발하며 지나간것에 벌써 9시를 넘겼다 (땀)







이틀을 지나치게 신체혹사 (심야영화를 본것이 나름의 체력에 엄청난 타격을 준듯(땀) 정말 재미있었는데-! 역시 몸이 늙어서 힘든가ㅂ;(...)더군다나 어제는 하루종일 세일즈를 해댔으니=_=) 2일아침에는 한나절이 지나버린 시간에 기상해버렸다. 아, 허무해. 퉁퉁 부어버린 얼굴로 휴대폰 시계를 보면서 속이 시큼시큼 오그라들었다. 2007년의 1월 2일이라니. 왠지 너무 잔혹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식겁해 졌다고나 할까.

343 070613 2007.06.13
342 070601 2007.06.01
341 070525 2007.05.25
340 070516 2007.05.16
339 070511 2007.05.11
338 070430 2007.04.30
337 070423 2007.04.23
336 070421 2007.04.23
335 070418 2007.04.19
334 070416 2007.04.16
333 070409 2007.04.09
332 070401 2007.04.02
331 070327 2007.03.27
330 070322 2007.03.22
329 070319 2007.03.19
328 070309 2007.03.10
327 070301 2007.03.01
326 070226 2007.02.27
325 070223 2007.02.24
324 070222 2007.02.22
323 070215 2007.02.15
322 070213 2007.02.13
321 070205 2007.02.06
320 070201 2007.02.01
319 070128 2007.01.28
318 070121 2007.01.21
317 070115 2007.01.17
316 070113 2007.01.13
315 070106 2007.01.06
314 070104 2007.01.05
> 070102 2007.01.02
312 061208 2006.12.08
311 061202 2006.12.04
310 061201 2006.12.02
309 061128 2006.11.29
308 061124 2006.11.25
307 061115 2006.11.15
306 011112 2006.11.12
305 061109 2006.11.09
304 061104 2006.11.04
303 061031 2006.10.31
302 061020 2006.10.22
301 061015 2006.10.15
300 061008 2006.10.08
299 061003 2006.10.03
298 060930 2006.09.30
297 060927 2006.09.28
296 060925 2006.09.25
295 060920 2006.09.20
294 060917 2006.0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