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0703

아이 2005.07.03 20:58 read.7








스토리텔링속의 핑크나염손수건이 더 좋아지는 '무서운' 나이섭취가 시작되었다. 드라마 속이건, 영화속이건, 심지어 무의식속에 펼쳐지고 있는 꿈속에서도 나는 구출자가 아닌 '구출받는 자'의 피동성으로 피둥피둥 살이오를 지경이다. 힘들다. 힘들지 않지만 '힘들다'라는 말이 사춘기 도입때부터 토달토달 거려졌으므로, 강한 습관적 흡착력으로 '여전히 건재'한 상태이다. 나는 힘들지 않지만, '힘들음'을 표방하기 위해 애쓰며 살고 있는 '이상한 나라의 달리는 토선생' (차라리 엘리스는 잠이나 퍼자고 있는데)인것만 같다. 나는 힘들지 않지만, 힘들다. 누군가 품에 미온하게 달구어 놓았을 '영양분 가득한 물'을 기다리고 있는 피둥피둥 피동형의 조바심나는 달리는 토선생이다.









동생은 취직을 했다. 상념과도 같은 한숨, 대한민국에서 번식의 순번이 '丈'인 세속의 부류들이여, 나는 '프리'하지만 나는 '프리'한상태를 즐길수가 없도다. 아, 나는 너무나도 사랑하여서 도망갈수가 없도다. 나는 어머니의 평상시 발갛게 충혈되어있는 눈가만 봐도 가슴팍이 시큼시큼해지는 유약하디 유약한 대한민국의 長女이다. 왜 이리 유약한지고. 조바조바 토선생은 쉽사리 시큼시큼해진다.







스무살까지만 건제시켜놓았던 '그 패턴'을 못다 버려야 한다는 것이 껄끄럽도다. (슬픈게 아니다(!)) 나는 쉽게 도망가고 싶고 쉽게 시작하고 싶고 쉽게 날아가고 싶다. 쉽게 말하고도 쉽고 쉽게 갖고 싶고 쉽게 안고 싶다.






243 060124 2006.01.24
242 060120 2006.01.20
241 060114 2006.01.14
240 060113 2006.01.13
239 060109 2006.01.09
238 060106 2006.01.06
237 060105 2006.01.05
236 060102 2006.01.02
235 051218 2005.12.18
234 051216 2005.12.16
233 051210 2005.12.10
232 051207 2005.12.07
231 051203 2005.12.03
230 051130 2005.12.01
229 051122 2005.11.26
228 051120 2005.11.20
227 051118 2005.11.18
226 20051112 2005.11.12
225 05106 2005.11.06
224 051102 2005.11.02
223 051025 2005.10.25
222 051024 2005.10.24
221 051022 2005.10.22
220 051017 2005.10.17
219 051010 2005.10.10
218 051009 2005.10.09
217 051007 2005.10.07
216 051003 2005.10.04
215 050928 2005.09.28
214 050923 2005.09.23
213 050917 2005.09.17
212 050916 2005.09.16
211 050910 2005.09.11
210 050908 2005.09.08
209 050904 2005.09.04
208 050902 2005.09.02
207 050830 2005.08.31
206 050829 2005.08.29
205 050825 2005.08.28
204 050822 2005.08.23
203 050822 2005.08.22
202 050820 2005.08.20
201 050816 2005.08.16
200 050812 2005.08.12
199 050806 2005.08.06
198 050801 2005.08.01
197 050729 2005.07.29
196 050726 2005.07.27
195 050725 2005.07.25
194 050716 2005.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