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0703

아이 2005.07.03 20:58 read.7








스토리텔링속의 핑크나염손수건이 더 좋아지는 '무서운' 나이섭취가 시작되었다. 드라마 속이건, 영화속이건, 심지어 무의식속에 펼쳐지고 있는 꿈속에서도 나는 구출자가 아닌 '구출받는 자'의 피동성으로 피둥피둥 살이오를 지경이다. 힘들다. 힘들지 않지만 '힘들다'라는 말이 사춘기 도입때부터 토달토달 거려졌으므로, 강한 습관적 흡착력으로 '여전히 건재'한 상태이다. 나는 힘들지 않지만, '힘들음'을 표방하기 위해 애쓰며 살고 있는 '이상한 나라의 달리는 토선생' (차라리 엘리스는 잠이나 퍼자고 있는데)인것만 같다. 나는 힘들지 않지만, 힘들다. 누군가 품에 미온하게 달구어 놓았을 '영양분 가득한 물'을 기다리고 있는 피둥피둥 피동형의 조바심나는 달리는 토선생이다.









동생은 취직을 했다. 상념과도 같은 한숨, 대한민국에서 번식의 순번이 '丈'인 세속의 부류들이여, 나는 '프리'하지만 나는 '프리'한상태를 즐길수가 없도다. 아, 나는 너무나도 사랑하여서 도망갈수가 없도다. 나는 어머니의 평상시 발갛게 충혈되어있는 눈가만 봐도 가슴팍이 시큼시큼해지는 유약하디 유약한 대한민국의 長女이다. 왜 이리 유약한지고. 조바조바 토선생은 쉽사리 시큼시큼해진다.







스무살까지만 건제시켜놓았던 '그 패턴'을 못다 버려야 한다는 것이 껄끄럽도다. (슬픈게 아니다(!)) 나는 쉽게 도망가고 싶고 쉽게 시작하고 싶고 쉽게 날아가고 싶다. 쉽게 말하고도 쉽고 쉽게 갖고 싶고 쉽게 안고 싶다.






194 050716 2005.07.16
193 20050713 2005.07.15
192 050713 2005.07.14
191 050712 2005.07.13
190 050711 2005.07.10
> 050703 2005.07.03
188 050630 2005.06.30
187 050628 2005.06.28
186 050625 2005.06.25
185 050620 2005.06.22
184 050612 2005.06.19
183 050607 2005.06.07
182 050605 2005.06.05
181 050531 2005.05.31
180 050530 2005.05.30
179 050529 2005.05.29
178 050526 2005.05.26
177 050521 2005.05.22
176 050516 2005.05.16
175 050515 2005.05.15
174 050512 2005.05.12
173 050519 2005.05.10
172 050505 2005.05.05
171 050430 2005.04.30
170 050422 2005.04.22
169 050418 2005.04.18
168 050415 2005.04.15
167 050411 2005.04.11
166 050405 2005.04.05
165 050403 2005.04.03
164 050329 2005.03.30
163 050327 2005.03.28
162 050326 2005.03.26
161 050323 2005.03.23
160 050321 2005.03.21
159 050320 2005.03.21
158 050315 2005.03.15
157 050308 2005.03.08
156 050302 2005.03.04
155 050301 2005.03.01
154 050226 2005.02.26
153 050224 2005.02.24
152 050223 2005.02.23
151 050222 2005.02.22
150 050220 2005.02.20
149 050212 2005.02.12
148 050210 2005.02.11
147 050205 2005.02.05
146 050201 2005.02.01
145 050129 2005.0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