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419

아이 2018.04.19 16:32 read.7

 

 


극도의 불안감이 치밀때 사방에 온통 송곳이 솟아있는 관속에 옴짝달싹없이 누운것같은 기분에 사로잡힌다. 말하고 또 말하는 일의 틈바구니에서 시달리고 또 시달리는 일이 너무나 피곤하여 견딜수가 없고 매일 반복되는 불확실한 상황들을 예측만 해도 등골이 쩍쩍 갈라지는것만 같아 어찌할바를 몰라서 걱정하는 일들은 반복해야하고. 하는것들 해야하는 일들 불안한 일들만 생각나는 이 순간이 너무 버겁고 귀찮아서 한번쯤은 결단을 해야겠다고 집에가는 지하철에서 생각하고 또 생각했다 도저히 이 끈적한 피곤함에서 벗어날수가 없어 그냥 잠이 들어서 내일이 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또 생각하고 누군가들에게 털어놓을수 없는 그 고통과 또 고통들을 속으로 꾹꾹 내려담으면서 버텼다 어차피 누군가들에게 털어놓은들 무엇이 나아질수 있겠는가? 무섭고 서러운 일들이 많아도 그냥 별거 아니라고 하면서 대충 둘러대면 된다. 나는 이미 망가져 버린 상태. 되돌릴수가 없으니까. 두통과 함께 벅찬 슬픔이 밀려와서 울고 또 울었다. 울고나니 잠이 쉬이 들었다. 아침에 일어나니 한거풀 나아진 기분. 간밤의 꿈들도 뭐 어떻게 지나간건지 그냥 피곤함에 잊어버리고 나니 다시 아침인것을

내가 사랑하는 그 모든사람들. 남편, 부모님등. 그 모든이들에게 고통을 주지 않기 위해서 나는 버텨야 한다. 그 모든이들의 안녕과 평화를 위해 난 버틸것이다. 절대 이 모든것들에게 지지 않을것이다. 이 고통은 언젠가는 끝날것이다. 잠시의 그것을 참지 못하여 순간을 결단하지는 않을것이다. 그것이 답은 아닐테니까.

 

 

593 181022 2018.10.22
592 181017 2018.10.17
591 181010 2018.10.10
590 180927 2018.09.27
589 180921 2018.09.21
588 180907 2018.09.07
587 180905 2018.09.05
586 180829 2018.08.29
585 180827 2018.08.27
584 180723 2018.07.23
583 180719 2018.07.19
582 180621 2018.06.21
581 180605 2018.06.05
580 180514 2018.05.14
579 180426 2018.04.26
> 180419 2018.04.19
577 180227 2018.02.27
576 180206 2018.02.06
575 180130 2018.01.30
574 180128 2018.01.26
573 170125 2018.01.25
572 180110 2018.01.10
571 171219 2017.12.19
570 171129 2017.11.29
569 171124 2017.11.24
568 171026 2017.10.26
567 171024 2017.10.24
566 171016 2017.10.16
565 170926 2017.09.26
564 170922 2017.09.22
563 170914 2017.09.14
562 170904 2017.09.04
561 170828 2017.08.28
560 170828 2017.08.28
559 170825 2017.08.25
558 170822 2017.08.22
557 170816 2017.08.16
556 170810 2017.08.10
555 170712 2017.07.12
554 170712 2017.07.12
553 170710 2017.07.10
552 170707 2017.07.07
551 170705 2017.07.05
550 170703 2017.07.03
549 170621 2017.06.21
548 170619 2017.06.19
547 170616 2017.06.16
546 170615 2017.06.15
545 170609 2017.06.09
544 170526 2017.0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