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0918

아이 2006.09.18 16:09 read.1




















































아무것도 '자각의 사고체계'에 들쑤셔 놓지 말고, 그저 오롯하게 '나'만을 생각하고 '나'에게만 집중하고 '나'를 세척하고 싶다. 하지만 너무 어렵다. 딛고있고 유지되는 공간적 배경과 시각의 촉매들은 1mm의 머리카락 끄트머리에도 간곡하게 매달려있다. 미세한, 지극히 미세하게 연결되어있던것들을 단선시키려면 적어도 나는 생명줄을 마흔여섯개이상은 집어삼켜놓은 연후에, 덜그덕거리는 치아를 겨우겨우 들이밀수 있겠다. 아무것도 '염두'해두고 싶지 않고 아무것에도 신경세포를 '투척'하고 싶지 않다. 할애하고 싶지 않다. 필요한 만큼 컨트롤 할수 있는게 왜 불가능한것일까?(무엇보다도 직접적 '연결'의 대상임에도) A가 나를 인간으로 '재생산'했을때 그는 어느정도 이런 급박한 오류를 감안하고 있어야 했을것이다.

298 060930 2006.09.30
297 060927 2006.09.28
296 060925 2006.09.25
295 060920 2006.09.20
294 060917 2006.09.18
> 060918 2006.09.18
292 060915 2006.09.15
291 060912 2006.09.12
290 060908 2006.09.09
289 060904 2006.09.04
288 060825 2006.08.25
287 060818 2006.08.19
286 060813 2006.08.14
285 060808 2006.08.09
284 060803 (링크) 2006.08.03
283 060723 2006.07.23
282 060717 (링크) 2006.07.18
281 060714 2006.07.12
280 060708 2006.07.08
279 060630 2006.06.30
278 060626 2006.06.26
277 060619 2006.06.19
276 060612 2006.06.12
275 060608 2006.06.08
274 060602 2006.06.06
273 060602 2006.06.02
272 060525 2006.05.25
271 060516 2006.05.16
270 060512 2006.05.12
269 060509 2006.05.09
268 060508 2006.05.08
267 060504 2006.05.04
266 060429 2006.04.29
265 060420 2006.04.20
264 060414 2006.04.14
263 060412 2006.04.12
262 060331 2006.04.01
261 060329 2006.03.29
260 060327 2006.03.27
259 060319 2006.03.19
258 060315 2006.03.15
257 060309 2006.03.09
256 060306 2006.03.06
255 060301 2006.03.01
254 060225 2006.02.25
253 060225 2006.02.25
252 060223 2006.02.23
251 060222 2006.02.21
250 060215 2006.02.16
249 060210 2006.0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