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0212

아이 2005.02.12 22:32 read.6

day_0212.jpg

 

 







지나치게 '많이' 담아두고 있어서 곧 흘러 넘치게 될지도 모른다고 하는건 아주 오래전부터. 어쩌면 이것은 '잘 흘러넘치는' 이 모든것들에 대한 머릿말이자 변명.





비가 굉장히 많이 오는 날에, 꾸물꾸물한 하늘을 우산 너머로 쳐다보면서 툭툭 떨어지는 물방울을 멍하게 쳐다보는것. 비릿하고 습한 '비 내음'은 내 어깨에도, 새까만 구둣발치에도, 회색 치맛자락에도 습하게 스며온다. 멀건 발자국. 멀겋게 달려나가던 발자국은 들리지 않지만 아주 또렷하게 들리고 있어. 그래서 나는 항상 뛰어다니는걸 좋아'한다'고 생각했을지도 모른다. 날것과도 같은 감정은 끌어안은 두 팔에도 어릿하게 내려와 있었으니까.




나는 열 일곱살이야. 몸은 겅충- 웃자라서 둔탁하게 딛고있는 지면과, 정면으로 맞물려있는 그 파란 대기는 '여전하지 못한'것일지라도 나는 '아직도' 열 일곱살의 여자아이야. 머리가 푸석푸석하게 길구나. 볼은 둥그렇게 붉어서, 부빌때마다 까치르한 우유냄새가 났었지 네 품에서도 내 팔안에서도 네 입술에서도 내 눈에서도 까끌한 모래알이 섞여있는 서투른 우유내음. 그 우유 내음은 가끔씩 코끝을 저리게 스쳐가.








이렇게, 기억을 집어삼키는것은 1/4의 피칸파이조각을 물없이 집어삼키는것보다 더 먹먹하고 쓰라린것 같아.

194 050716 2005.07.16
193 20050713 2005.07.15
192 050713 2005.07.14
191 050712 2005.07.13
190 050711 2005.07.10
189 050703 2005.07.03
188 050630 2005.06.30
187 050628 2005.06.28
186 050625 2005.06.25
185 050620 2005.06.22
184 050612 2005.06.19
183 050607 2005.06.07
182 050605 2005.06.05
181 050531 2005.05.31
180 050530 2005.05.30
179 050529 2005.05.29
178 050526 2005.05.26
177 050521 2005.05.22
176 050516 2005.05.16
175 050515 2005.05.15
174 050512 2005.05.12
173 050519 2005.05.10
172 050505 2005.05.05
171 050430 2005.04.30
170 050422 2005.04.22
169 050418 2005.04.18
168 050415 2005.04.15
167 050411 2005.04.11
166 050405 2005.04.05
165 050403 2005.04.03
164 050329 2005.03.30
163 050327 2005.03.28
162 050326 2005.03.26
161 050323 2005.03.23
160 050321 2005.03.21
159 050320 2005.03.21
158 050315 2005.03.15
157 050308 2005.03.08
156 050302 2005.03.04
155 050301 2005.03.01
154 050226 2005.02.26
153 050224 2005.02.24
152 050223 2005.02.23
151 050222 2005.02.22
150 050220 2005.02.20
> 050212 2005.02.12
148 050210 2005.02.11
147 050205 2005.02.05
146 050201 2005.02.01
145 050129 2005.0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