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1218

아이 2005.12.18 23:09 read.8

day_1218.jpg

 








활강하고 싶은 인간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바친 미천하고 노쇠한 인간의 신체는 '적절한' 즐거움 뒤의 뻐어어-근한 고통이 지배하고 있음에도 그러나 다시 '다음'을 기약하고 싶어지는 또 한번의 미련한 인간인 것이라고.
(사실은 360도 회전하면서 언덕을 굴러내려가는순간 헉-하게 느끼게 되는 '아 정말 뇌진탕이라도 걸리는거 아닌가 몰라'라는 소심한 두려움과 그렇게 의식함에도 불구하고 본능에 지나치게 충실한 '손짚고 넘어지기' 모션탓에 한번쯤 '손모가지 하나 날라갈수도 있겠네'라는 또 하나의 무서움 등등이 좀 커서 고민이)











足)
1. 당시 기온 영하 13도 (인데다가, 눈덮인 산중턱이니 체감온도는 뭐 오죽하겠냐)




2. 그래서 그리 좋다는 술한모금 먹고 그리 좋다는 양념고기 한점밖에 못먹었다는 슬픈 이야기.




3. 나는 정말 '스물초입'의 보편적 젊은애들과는 달리 도전정신이 좀 결여되어있는 타입이라는것을 또 다시 한번 체감하게 되며




4. 이제는 내일의 태양을 걱정해야 하는 거구나 (웃음)

243 060124 2006.01.24
242 060120 2006.01.20
241 060114 2006.01.14
240 060113 2006.01.13
239 060109 2006.01.09
238 060106 2006.01.06
237 060105 2006.01.05
236 060102 2006.01.02
> 051218 2005.12.18
234 051216 2005.12.16
233 051210 2005.12.10
232 051207 2005.12.07
231 051203 2005.12.03
230 051130 2005.12.01
229 051122 2005.11.26
228 051120 2005.11.20
227 051118 2005.11.18
226 20051112 2005.11.12
225 05106 2005.11.06
224 051102 2005.11.02
223 051025 2005.10.25
222 051024 2005.10.24
221 051022 2005.10.22
220 051017 2005.10.17
219 051010 2005.10.10
218 051009 2005.10.09
217 051007 2005.10.07
216 051003 2005.10.04
215 050928 2005.09.28
214 050923 2005.09.23
213 050917 2005.09.17
212 050916 2005.09.16
211 050910 2005.09.11
210 050908 2005.09.08
209 050904 2005.09.04
208 050902 2005.09.02
207 050830 2005.08.31
206 050829 2005.08.29
205 050825 2005.08.28
204 050822 2005.08.23
203 050822 2005.08.22
202 050820 2005.08.20
201 050816 2005.08.16
200 050812 2005.08.12
199 050806 2005.08.06
198 050801 2005.08.01
197 050729 2005.07.29
196 050726 2005.07.27
195 050725 2005.07.25
194 050716 2005.0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