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0106

아이 2006.01.06 22:19 read.8


















































혼자 서는 법을 아직 배우지 못하였기 때문에 '혼자 서있어야 할' 이곳에 정착하지 못하였고, 그 어색함을 이기지 못해서 지극히 '어색하기 짝이 없는' 보호평치로 일관한다. 습관이다 이것은 내가 할수 없는것들의 투성이라고 '확신'했던 그 과거의 과오들이 되풀이 되고 있는 습관이다. 그래서 나는 다시금 전화기의 계기판을 도들기던 손가락을 놓고 '혼자' 돌아서가는 방식을 취한다. 극심한 어색'스러움'이 관통하는 마음을 흡사 '아프다'라고 취급하는것도 그저 혼자 서있지 못하였던 무념한 생명체의 치장이 되었다는것을수용하면서, 그렇게 혼자 버티는 방법을 채득해야한다. 이것은 사회적 커뮤니케이션의 편협적 부재를 외치는것도 아닌, 실재적인 '생존의 방식'을 피력한것이다.














242 060120 2006.01.20
241 060114 2006.01.14
240 060113 2006.01.13
239 060109 2006.01.09
> 060106 2006.01.06
237 060105 2006.01.05
236 060102 2006.01.02
235 051218 2005.12.18
234 051216 2005.12.16
233 051210 2005.12.10
232 051207 2005.12.07
231 051203 2005.12.03
230 051130 2005.12.01
229 051122 2005.11.26
228 051120 2005.11.20
227 051118 2005.11.18
226 20051112 2005.11.12
225 05106 2005.11.06
224 051102 2005.11.02
223 051025 2005.10.25
222 051024 2005.10.24
221 051022 2005.10.22
220 051017 2005.10.17
219 051010 2005.10.10
218 051009 2005.10.09
217 051007 2005.10.07
216 051003 2005.10.04
215 050928 2005.09.28
214 050923 2005.09.23
213 050917 2005.09.17
212 050916 2005.09.16
211 050910 2005.09.11
210 050908 2005.09.08
209 050904 2005.09.04
208 050902 2005.09.02
207 050830 2005.08.31
206 050829 2005.08.29
205 050825 2005.08.28
204 050822 2005.08.23
203 050822 2005.08.22
202 050820 2005.08.20
201 050816 2005.08.16
200 050812 2005.08.12
199 050806 2005.08.06
198 050801 2005.08.01
197 050729 2005.07.29
196 050726 2005.07.27
195 050725 2005.07.25
194 050716 2005.07.16
193 20050713 2005.0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