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0410

admin 2019.04.10 17:34 read.67

 

 

 

1.

지나고 나면 후회되는 것이 항상 있으나 언제나 인간은 후회를 벗삼는 동물이라 개선이 어려운 점은 어찌할수가 없나 싶기도 하다. 여하튼 시간은 흐르고 다시 평화는 찾아오게 되는구나. 토요일엔 어여쁜 꽃들이 만발하는 (비록 어제 비에 후두둑 떨어졌으나) 길을 꼭 가리라 마음먹고. 기운이 샘솟는 계절이라 하고싶은 것도 많고 보고싶은 것도 많다. 내부와 외부를 흐르던 혈관이 터져나오면서 인간의 삶이 기본적으로 지양하는 욕구들이 발현하는것에 감사함을 느낀다. 3월까지는 버텨보고 잘 해보자고 다독였던 운동이 생각보다 너무 재밌어 (주객이 전도된것이지만ㅋ) 올 한해까지는 습관을 잘 길러보려고 해본다. 운동하는 시간이 고통스럽다던가 버겁다던가 하는게 없어서 아직까진 다행이다 (하지만 금새 시들해지는 지구력이 걱정이긴 함 이런놈이였지 나란것은) 몸이 가벼워지는게 너무 좋아서 돌아가고 싶지 않아. 먹는 행위에 몰입을 하지 않고 다른것들에 마음을 줄수 있는 '정신'을 가다듬을수 있게 된 것이 가장 큰 가르침이다. 스트레스 심할때는 사고가 완전 정지되서 짐승처럼 음식을 채워넣고 또 채워넣기만 했다 (물론 그 반복적인 행위가 만족감이나 무언가를 주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밝은 햇빛 아래에서 길을 걸으면서 즐겁고 좋은 일들만 많이 품고 기억하려고 하니 고통은 쉽게 찾아오지 않는다. 깊은 미래나 혹은 여타 다른 것들에 대한 구상을 심도있게 논하지 않아도 충분히 즐거워서 다행이다. 당분간은 정말 쭉, 이렇게 지냈으면 좋겠다. (혈관 아래에 피동하는 검은 기운이 쉬이 달려들지 못하게)

 

 

2.

하지만 이 즐거움에 급 브레이크를 선사해주시는 하늘에 계신 어떤 절대자님(....) 가야하는 거니까 가는거지 올해엔 피할수 없다고 생각했으나 생각보다 너무 빨라서 약간 (몹시) 당황했음. 어제 오전에 달랑 울린 알람의 게시물을 즐거운 마음으로 룰루 훑다가 막줄에서 뒷목잡음. 솔까말 피셜에 뜬 7월 단콘은 다 하구 갈줄 알았는데. 이럴 줄 알았으면 고베를 목숨걸고 뚫었어야 했나 싶은 (그러기엔 나의 지구력이나 의욕이 충만하지 않아 ㅠㅠ 뭔가 프로세스가 많아지면 귀찮아서 엄두가 안난다) 생각도 들고. 이 와중에 2월 초에 이사간 그 어여쁘고 깔끔한 집에 3달도 못살고 유배ㅎ 를 가야하는건가 라는 생각이 가장 먼저 들었음ㅋㅋㅋ종대가 형아 군대가면 내가 잘 쓸게라고 한거에 버럭할때 어쩐지 레알느낌표충만이였ㅠ 불쌍한것 크흡.

 

부지런하고 깔끔하고 성실하고 말도 없고 시키는건 다 하고 거기다가 축구도 잘함 ㅋㅋㅋㅋㅋㅋ 그럭저럭 모나지 않는 기질이라 어디가서도 고생없이 잘 버틸거같아서 남들 말마따나 걱정하는 맘이 안들음 알아서 잘 하것지. 민석이 생각하면 그냥 뭐 다른 걱정 없음. 진짜 경수 말마따나 한결같은 소나무 닝겐. 그래서 녀석이 너무 좋음 진짜 좋음. 어여쁜 얼굴보다 그 건강한 마음이 너무 이쁘고 좋다. 그러니까 김민석의 늙군대 라이프는 그닥 걱정이 안되는데...내년 12월까지 재미가 덜 할 나의 더쿠라이후가 걱정됨 닝기미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내가 제일 재밌고 까륵거릴수 있는 단체 떡밥이 이렇게 아디오스가 된다는게 넘나 서운하고 슬퍼. 진짜 헛헛하다. 뭐 어디서 할때 애 없이 하는거 보면 가슴한켠 헛헛해져서 맴이 욱신거릴거같음. 이건 민석이 뿐만 아니라 준면이나 다른 애들이 없을때도 똑같이 느낄거같다 앞으로 계속 이렇게 몇년을 보내야 할텐데ㅠㅠ 내 지구력이 그렇게 진득한게 아니라 그 사이에 시들해지면 나 이제 머 줏어먹고 살아 진짜 지금 이 재미진것들을 어디가서 또 찾아 ㅠ 늙어져서 뭐 더 하기도 싫어 내가 볼땐 이게 마지막 파수니 라이후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오 간만에 좀 재밌어 볼까 했는데 이렇게 초를 쳐주시는 타이밍 (...) 다른건 모르겠고 애들 다 나와서 붙박이로 단콘할때까지는 이 세게가 계속 쭈욱 이어 갔으면 좋겠다. 나의 행복과 즐거움을 위하야 이그조 모두가 잘먹고 잘 살아줘야함.나 재밌게 살구싶어여 이 재미를 놓치고 싶지 않아.

 

진짜 별 세계의 세상 세파에서도 잘 살아주었으면 좋겠다. 기대하면 맴 아플 일이 많겠지만 자꾸 기대하게됨. 진짜 한명도 빠짐없이 계속 오래오래. 건강하게 

 

 

3.

무슨 기념일이라고 설문지같은거 돌렸는데 내용도 내용이지만 애들 글씨가 넘 귀여워서 진짜 드러누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닝기미 이것들은 무슨 이런게 대외비라고 어플로만 보게해놓음 진짜 자비리스한것들. (그래도 어쩔수없는 스엠으 ㅣ농노 시 ㅠ 발 ㅠ 엉엉)

 

1) 유형 A : 정도선인

 

3.jpg

 

 

진짜 글씨체는 사람을 닮는건가 하다못해 숫자까지 칸 안에 꽉곽 줄 서서 체워넣는ㅋㅋㅋ 아 진짜 모든것이 경수스러움. 이런 고유명사 외엔 대체할 단어가 없다 ㅋㅋ

 

2) 유형 B : 손끝부터 찐큐티

 

4.jpg

 

어째서 본인만 활동명으로 쓰신건가여 ㅋㅋㅋㅋㅋ 파이팅이 넘치는 우리 오리지널 찐큐티님 (알고보면 제일 큰형아)

 

0.jpg

 

 

 

 무언의 사랑이래ㅠㅠ 와 진짜 이런 답은 어떻게 만들어서 쓰는걸까. 진짜 머리부터 발끝까지 사랑넘치는ㅠㅠ 아 내새끼 (생각하니 또 울컥)

 

 

3) 유형 C : 아직 고딩

 

1.jpg

 

6.jpg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옆반에서 조낸 쉽게 볼수있는 출석부속 주번 글씨같은 세후니랑 종대의 자유로운 필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차분하고 섬세한 종대는 의외로 악필임 ㅋㅋㅋㅋ

 

 

4) 유형 D : 그래도 중딩

 

7.jpg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담백하다 ㅋㅋㅋㅋㅋㅋ 이 와중에 온갖 하트와 애정질로 점철해놓은 프로아이도루의 팬서비스정신 ㅋㅋ 잡혀갈까봐 전문은 다 못갖고옴 존나 귀여워 변배쿠 ㅠㅠ 아 존나 좋아함 진짜 좋아함 맨날좋아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백현아 엉엉

 

 

4) 유형 E : 초딩

 

 

 

 

2.jpg

 

 

 

 

 

 

5.jpg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우리 옆집 초딩애들이 쓰다가 버려놓은 노트속에서 발견할법한 개새발새발새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이 와중에 자기파트라고 하트쳐놓음 자기애의 상징 알찬열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초딩들 어쩔

 

 

 

5) 유형 X : 넘사벽

 

 

 

8.jpg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진짜 생긴거는 부잣집 도련님에다가 막 섬세하게 끄트머리 흘리면서 홀림체 쓸거같이 생겨놓고는 존나 악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애들도 글씨만 보면 준면이형인거 알겠다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래 부분이 더 개새발인게 존나 귀여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케이크도 만들다가 망해놓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 맨날맨날 귀여워서 어쩔거야

 

 

 

 

648 190613 2019.06.13
647 190612 secret 2019.06.12
646 190610 2019.06.10
645 190604 2019.06.04
644 190531 2019.05.31
643 190530 2019.05.30
642 190529 2019.05.29
641 190524 2019.05.24
640 190522 secret 2019.05.22
639 190520 2019.05.20
638 190515 2019.05.15
637 190513 2019.05.13
636 190509 2019.05.09
635 190507 2019.05.07
634 190430 2019.04.30
633 190425 2019.04.25
632 190422 2019.04.22
631 190417 secret 2019.04.17
630 190416 2019.04.16
629 190411 2019.04.11
> 190410 2019.04.10
627 190409 secret 2019.04.09
626 190405 secret 2019.04.05
625 190401 secret 2019.04.01
624 190326 2019.03.26
623 190321 2019.03.21
622 190319 2019.03.19
621 120727 <swf> 2019.03.15
620 190314 2019.03.14
619 190312 2019.03.12
618 190311 2019.03.11
617 190305 2019.03.05
616 190302 2019.03.02
615 190224 2019.02.24
614 190218 2019.02.18
613 190213 2019.02.13
612 190131 2019.01.31
611 190128 2019.01.28
610 190125 2019.01.25
609 190103 2019.01.03
608 181227 2018.12.27
607 181221 2018.12.21
606 181213 2018.12.13
605 181211 2018.12.11
604 181207 2018.12.07
603 181130 2018.11.30
602 181127 2018.11.27
601 181122 2018.11.22
600 181120 2018.11.20
599 181113 2018.1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