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0815

admin 2023.08.15 10:19 read.27

 

 

 

 

230815.jpg

 

여러가지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난소에 들러붙어있던 기형종이 7cm을 넘어가면서 제거해야하는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수술을 결단하였다. 여기는 강서미즈메디병원 711호

몇번의 병원생활을 겪으면서 다인실에서는 도저히 한시진도 버틸수 없는 나 스스로의 예민성을 인지하며 미리부터 1인실로 진행하였음. 1박에 27만원이라는 나름의 합리적인 가격선을 수락할수 있는 컨디션이다 (단점은 개 좁은거 빼고는...) 오히려 김떡을 분만하였던 한림대 병원보다는 훨씬 더 낫다 (의료진 및 기타 서비스 등등)

그나마 선생님 뽑기 운이 좋은게 다행이였다 미즈메디 ㅂ ㅅ ㅎ 선생님 ㅠㅠ 목동제일의 ㄱㅇㅇ선생님과 기약없는 아디오스로 마땅한 선생님을 수배할수 없을까 걱정했지만

어찌저찌 잘 찾아온 선생님. 친절하시구 꼼꼼하며 무척이나 환자친화적인? 마인드를 가지셨음 차라리 분만을 여기서 할걸 그랬나 란 생각을 ㅋㅋ...

아산병원에서 사전 소견서 받을때 혹시 발작이 일어날지 모른다는 (거의 0.1%?) 희박한 가능성으로 예시를 논의하였을때부터 약간은 쫄려했지만

그래도 수술후 무사히 눈을 뜨고 병실의 느럭한 햇빛을 마주하며 뱃가죽의 통증을 견디고 있다

원래는 목요일 퇴원인데 상태가너무좋아서(ㅋ) 수요일에 가도된다고하심. 그러나 금요일 출근은 어찌해야하나 ㅋㅋ 이 몸땡이로 대중교통을 탈수있을지 약간 우려됨

 

병실은 조용하고 햇볕이 잘 들어서 너무 좋다. 조성진씨의 드뷔시 선집을 들으며 망중한을 즐기는중.. 휴가때도 못해본 이런 여유를

그저 딸래미를 물심양면 돌봐주고 계시는 나의 아부지 엄마(a.k.a 할부지 할무이)가 아니였으면 힘들었을듯. 범사에 항상 감사하고있다.

 

790 230914 2023.09.14
> 230815 2023.08.15
788 230731 2023.07.31
787 230705 2023.07.05
786 230605 2023.06.05
785 230409 2023.04.09
784 220313 2023.03.13
783 230202 2023.03.13
782 221226 2022.12.26
781 221118 2022.12.26
780 221102 2022.11.02
779 220912 2022.09.12
778 220825 2022.08.25
777 220818 2022.08.22
776 220805 2022.08.05
775 220712 2022.08.05
774 220707 2022.08.05
773 220613 2022.08.05
772 220523 2022.05.23
771 220428 2022.05.23
770 220509 2022.05.09
769 220414 2022.04.26
768 220405 2022.04.26
767 220218 2022.02.18
766 220118 2022.01.18
765 220114 2022.01.14
764 211126 2021.11.26
763 211105 2021.11.05
762 211104 2021.11.04
761 211103 2021.11.03
760 211021 2021.10.21
759 211019 2021.10.19
758 211012 2021.10.12
757 210916 2021.09.16
756 210914 2021.09.14
755 210825 2021.08.25
754 210715 2021.07.15
753 210619 2021.06.23
752 210610 2021.06.11
751 Gate 2021.06.07
750 210518 2021.05.18
749 210426 2021.04.26
748 210406 2021.04.06
747 출소준비 2021.03.23
746 210321 2021.03.21
745 - 2021.03.15
744 210311 2021.03.11
743 210307 2021.03.07
742 210306 2021.03.06
741 210205 2021.0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