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0607

admin 2024.06.07 15:40 read.14

 

 

 

 

 

 

뭔가 휴일에는 대망의 계획을 세우면서 평화로운 커피를 마시며 망중한을 즐기는 시간을 상상했지만 어제까지 개같은 노동(...)에 시달리고 오늘은 또 회사일에 시달리느라 점 하나 못찍고 이 황금의 시간을 마무리 해야할거같다. 어린이집 하원 시간까지 앞으로 약 5분이니까 5분안에 재빨리 뒷정리를 하고 나가야 할거같다. 슬프고 괴로운 생각에 사로잡히기 보단 좀 더 좋은 생각으로 기운을 쥐어짜기로 했음 이 기분전환에 도움이 되는건 역시 쓰는 일인것인가... 듣고 쓰는 일이 있어서 다행이네 그리고 요새는 플레이 리스트에 들을게 많아서 너무 좋음. 덕질때문에 편파적으로 하는게 아니라 인간적으로 음악이 너무 좋음 ㅋㅋㅋㅋ오늘은 날씨좋은날 앨범을 무한반복하면서 공똥개와 오리씨의 러브올웨이즈로 마무리를 하였다 이 앨범의 백미는 이사랑인데 진짜...

체코 송캠프가서 가둬져서? 쓰고 왔다는 이 전설의 명곡 ㅋㅋㅋㅋㅋ 작사가님 어쩔거야 진짜 쩔어 ㅠㅠ흑흑 넘나좋아

이제 김떡을 데리러 가야겠네 와 이렇게 시간과 하루는 금방 지나가버리는구나 아쉽네 쩝

 

 

 

 

> 240607 2024.06.07
792 240529 2024.05.29
791 240215 2024.02.15
790 230914 2023.09.14
789 230815 2023.08.15
788 230731 2023.07.31
787 230705 2023.07.05
786 230605 2023.06.05
785 230409 2023.04.09
784 220313 2023.03.13
783 230202 2023.03.13
782 221226 2022.12.26
781 221118 2022.12.26
780 221102 2022.11.02
779 220912 2022.09.12
778 220825 2022.08.25
777 220818 2022.08.22
776 220805 2022.08.05
775 220712 2022.08.05
774 220707 2022.08.05
773 220613 2022.08.05
772 220523 2022.05.23
771 220428 2022.05.23
770 220509 2022.05.09
769 220414 2022.04.26
768 220405 2022.04.26
767 220218 2022.02.18
766 220118 2022.01.18
765 220114 2022.01.14
764 211126 2021.11.26
763 211105 2021.11.05
762 211104 2021.11.04
761 211103 2021.11.03
760 211021 2021.10.21
759 211019 2021.10.19
758 211012 2021.10.12
757 210916 2021.09.16
756 210914 2021.09.14
755 210825 2021.08.25
754 210715 2021.07.15
753 210619 2021.06.23
752 210610 2021.06.11
751 Gate 2021.06.07
750 210518 2021.05.18
749 210426 2021.04.26
748 210406 2021.04.06
747 출소준비 2021.03.23
746 210321 2021.03.21
745 - 2021.03.15
744 210311 2021.0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