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13

admin 2020.07.13 14:32 read.91

 

 

 

 

001.jpg

 

 

모든 상황을 객관화 하기 위하여 무던히도 노력중이지만 이런 경험은 3X 해를 살면서 지나온 선례가 없기에 티끌처럼 치솟는 감정적인 대응은 어찌 할수가 없는거 같다.

원래 2차 인공수정이 이번주 즈음 예정되어있었고 그 전에 의례적으로 사전 검시처럼 행하던것에 미력한 선을 발견한 나는 몹시 당황하여 (이것은 기쁨이라기 보단 당황쪽에 더 가까운)

어어. 하면서 이틀 뒤를 한번 더 도모해봄직 하는거이 좋겠다 했는데 정말 어어?가 디어버리고 그 다음부터는 임테기의 노예가 되어 (...) 같은 회사것을 쓰면 뭔가 더블체크의 의미가 없는

거같아서 그 사이에 다른 회사것도 해보고 이번엔 또 타사걸 사서 해볼려는 속셈인데 뭔가 점점 더 진해지는것을 마주할때마다 이게 진까 맞는건가 얼떨떨 하면서

계속 왼쪽 배는 쿡쿡쑤셔오고 뭔가 겨울잠 자는 곰처럼 늘어지는것과 기타 등등이 나열된 공통 증상과 일맥 상통하니 그것도 참 신기하다 라고 생각했다.

병원을 언제쯤 가야하는것인가 하는 계산을 열심히굴리다가 수요일 이후에 가는것으로 결론함. 주 초에는 바쁜일도 많고 하니까 (....)

이 와중에 이번주 미팅을 잡겠다고 하는 거래처 때문에 약간 또 빡이.. 그럼 스케줄을 빨리 얘기해줘 나 애때문에 병원 가야해. 라고 할수도 없으니 ㅎㅎ 닝기미

 

 

필라테스는 토요일 수업까지는 들었는데. 초기엔 극도 안정을 해야한다는 여론에 따라

정신차리고 월요일 수업부터는 모두 캔슬함

주말에는 거의 누워만있었다. 그리고 물을 많이 마시라고 해서 안마시던 이온음료와 생수를 들고다님

왼쪽 아랫배에서는 새로 거주하신 입주민ㅎㅎ 께서 열심히 집을 짓고 계시는지 연신 쿡쿡 쑤시는데

남편은 아프다니까 계속 걱정하는데 난 솔직히 쿡쿡 쑤실때마다 이 꼬맹이가 나 열심히 살아있어를 외치는거 같아서 기분이 더 좋고 신기하다.

열심히 집을 지어주고 단단하게 잘 붙어주었으면 좋겠다. 잃어버리는 일 없이 잘 건강하게.

아직 부모님들께는 얘기를 못했다. 안정적으로 평가가 나오면 그때 밍아웃할 예정.

미리부터 구름위를 노니는 것은 우둔한 짓이라는 생각을 하면서 열심히 마음을 다스리고 있다. 좋은 말만 한다. 나쁜 단어는 생각이나 입밖에도 꺼내지 않아.

이번주에 빨리 지나가서 녀석이 단단하게 있는것을 확인받게 되면 한시름 놓겠지. 다른건 바라는것이 없다.

나는 신기하고 오묘하게 범람하는 습기와 기쁨을 동시에 가두어놓은채로 미약하게 폐부를 굼틀거리는 어류마냥 팔딱이고 있다.

 

 

760 211021 2021.10.21
759 211019 2021.10.19
758 211012 2021.10.12
757 210916 2021.09.16
756 210914 2021.09.14
755 210825 2021.08.25
754 210715 2021.07.15
753 210619 2021.06.23
752 210610 2021.06.11
751 Gate 2021.06.07
750 210518 2021.05.18
749 210426 2021.04.26
748 210406 2021.04.06
747 출소준비 2021.03.23
746 210321 2021.03.21
745 - 2021.03.15
744 210311 2021.03.11
743 210307 2021.03.07
742 210306 2021.03.06
741 210205 2021.02.05
740 210114 2021.01.14
739 201229 2020.12.29
738 준비물 2020.12.18
737 201211 2020.12.11
736 201130 2020.11.30
735 201113 2020.11.13
734 201103 2020.11.03
733 201030 2020.10.30
732 201029 2020.10.29
731 201020 2020.10.20
730 201006 2020.10.06
729 200922 2020.09.22
728 200917 2020.09.17
727 200908 2020.09.08
726 200831 2020.08.31
725 200814 2020.08.14
724 200728 2020.07.28
723 200721 2020.07.21
722 200717 2020.07.17
> 200713 2020.07.13
720 200703 2020.07.03
719 200615 2020.06.15
718 200605 2020.06.05
717 200525 2020.05.25
716 200518 2020.05.18
715 200513 2020.05.13
714 200429 2020.04.29
713 200422 2020.04.22
712 200421 2020.04.21
711 200414 2020.04.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