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0406

admin 2021.04.06 21:23 read.7

 

 

살다보니 별일이 다있네. 분명 마지막 기억은 토요일 새벽 애기 밥줄 당시였지만 깨어나보니 병원이였다. 토요일에서 일요일에서 넘어가는 새벽에 나는 집에서 쓰러져 있는 상태로 발견되었고 나는 이 모든것들이 너무 비현실적으로 와닿아서 이거 현실인지 꿈인지 구별이 되지 않는 상태였다. 팔뚝에 주사바늘이 아픈것 보면 이것 또한 현실이 맞긴 맞는듯. 아프다. 의자 선생님이 진단으로는 선천성 혈관기역이 뇌쪽에 있었다는? 이것이 어떠한 요인 (출산하고 나서 조리원에서 잠을 못잔 탓있지 혹은 다른 이유인지) 으로 인하여 발작이 일어났고 ㄱ우리 귀요미가 새벽에 배고프다고 울어재끼지 않는 이상 나는 더 이후에 발견되어 더 큰일이 났을 법하다는것이 아부지 엄마 남편의 공통 의견이다. 효녀 김떡.    ㅠㅠ 나를 살린 귀요미 ㅠㅠ 엄마말씀도 정말 운이 좋았다고 쓰러ㅣ진 날 보고 넘 몰라신 엄마님은 119신고하면서 얼마나 놀라셨을까. 김형은 내가 몇시간을 발작상였다가 깨어났지만 ㅠㅠ 너무 놀란나머지 계속 조심하라고 일르고 있다

 

 

머리털 나고 이런적 처음다 나는 생전 머리에 이런게 있는지 처음 들은ㅌ라 이런적도 처음이고 이런 위험한 일도 처음이고.이걸 제거 수숳하는게 제일 깔끔하다고하는데 뇌혈관쪽은 세브란스나 이대목동명원쪽이 유명하다고 해서 ㅠㅠ 근데 꼴랑 모유수유 2달만 할건데 ㅠㅠ 2달만 하는걸 ㅠㅠ 이것만 하고 마무리하구 싶어 ㅠㅠㅠㅠ귀요미와 교감할수있는 유일한 텀이니까

 

 

보구싶다...ㅠㅠ 애기 보구싶엉 ㅠㅠㅠ 힝

 

 

네기 할수있는만큼 최선을 다하구싶다..

> 210406 2021.04.06
747 출소준비 2021.03.23
746 210321 2021.03.21
745 - 2021.03.15
744 210311 2021.03.11
743 210307 2021.03.07
742 210306 2021.03.06
741 210205 2021.02.05
740 210114 2021.01.14
739 201229 2020.12.29
738 준비물 2020.12.18
737 201211 2020.12.11
736 201130 2020.11.30
735 201113 2020.11.13
734 201103 2020.11.03
733 201030 2020.10.30
732 201029 2020.10.29
731 201020 2020.10.20
730 201006 2020.10.06
729 200922 2020.09.22
728 200917 2020.09.17
727 200908 2020.09.08
726 200831 2020.08.31
725 200814 2020.08.14
724 200728 2020.07.28
723 200721 2020.07.21
722 200717 2020.07.17
721 200713 2020.07.13
720 200703 2020.07.03
719 200615 2020.06.15
718 200605 2020.06.05
717 200525 2020.05.25
716 200518 2020.05.18
715 200513 2020.05.13
714 200429 2020.04.29
713 200422 2020.04.22
712 200421 2020.04.21
711 200414 2020.04.14
710 200410 2020.04.10
709 200401 2020.04.01
708 200331 2020.03.31
707 200327 2020.03.27
706 200326 2020.03.26
705 200316 2020.03.16
704 200310 2020.03.10
703 200306 2020.03.06
702 200226 2020.02.26
701 200221 2020.02.21
700 200219 2020.02.19
699 200210 2020.0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