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3

admin 2020.11.03 17:22 read.8

 

 

 

면식의 인류도 아니고, 그렇다고 많은 애정의 교류가 있던 사람도 아니지만 다수의 사람 마음 한켠에 정말 좋은 사람. 즐거움을 주는 사람이라는 부드러운 기억을 남겨주었던 사람이

황망하게 세상에서 안녕 하였다는 소식을 듣고, 많은 이들이 그렇지만 나 또한 그 소식에 황당함과 안타까움을 감출수가 없다.

같은 시대를 살아가는 공통 분모가 많았고, 나의 동생과는 겨우 생일이 한달밖에 차이 나지 않던 그 평범하고 고운 처자가 이렇게 할수 밖에 없는 안타까운 마음이란

그 누가 짐작할수 있을까. 신체의 고통이 일으키는 어떠한 감정적인 어려움 또한 감히 짐작 할수가 없다. 그리고 그 딸내미를 혼자 보내기 어려웠다는 어머님의 마음에

정말 나는 눈물을 펑펑 흘릴수 밖에 없었다. 고인에게는 다정하고 상냥하신 아버지도 있었고, 혼인한 오빠도 있고 조카도 있다. 그 사랑하고 고운 사람들을 놔두고 가야하는

마음의 고통은 얼마나 어려웠을까 생각하니 나의 마음이 아니지만 너무나 아프고 안타깝다. 부디 저 머나먼 곳에서는 고통이나 괴로움 없이 편안함과 행복을 찾게 되기를

상냥 하고 좋은 사람이니까 내새에는 꼭 좋은곳에서 편안하게 지낼수 있기를 혹여나 또다른 생명으로 태어나게 해주신다면 더 편하고 행복한 인생을 살수 있기를 기도해본다.

 

 

 

735 201113 2020.11.13
> 201103 2020.11.03
733 201030 2020.10.30
732 201029 2020.10.29
731 201020 2020.10.20
730 201006 2020.10.06
729 200922 2020.09.22
728 200917 2020.09.17
727 200908 2020.09.08
726 200831 2020.08.31
725 200814 2020.08.14
724 200728 2020.07.28
723 200721 2020.07.21
722 200717 2020.07.17
721 200713 2020.07.13
720 200703 2020.07.03
719 200615 2020.06.15
718 200605 2020.06.05
717 200525 2020.05.25
716 200518 2020.05.18
715 200513 2020.05.13
714 200429 2020.04.29
713 200422 2020.04.22
712 200421 2020.04.21
711 200414 2020.04.14
710 200410 2020.04.10
709 200401 2020.04.01
708 200331 2020.03.31
707 200327 2020.03.27
706 200326 2020.03.26
705 200316 2020.03.16
704 200310 2020.03.10
703 200306 2020.03.06
702 200226 2020.02.26
701 200221 2020.02.21
700 200219 2020.02.19
699 200210 2020.02.10
698 200206 2020.02.06
697 200131 2020.01.31
696 200128 2020.01.28
695 200120 2020.01.20
694 200117 2020.01.17
693 200114 2020.01.14
692 200113 2020.01.13
691 200109 2020.01.09
690 191213 2019.12.13
689 191202 2019.12.02
688 191128 2019.11.28
687 191119 2019.11.19
686 191106 2019.1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