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28

admin 2020.07.28 15:15 read.63

1.jpg

 

 

 

꼬맹이의 임시이름 후보 여럿중에 심도있게 간택하였다는. (1차 임시이름 소중이에서 도담이로 변경ㅋ) 이 외에는 남편의 1차 지망 (강녕이 - 건강하라는)와 나의 유치한 네이밍나열 튼튼이나 쑥쑥이같은 것들이 배열되었지만 낙점된것이 그중 제일 나은것으로 판단된다는. 이 어플은 애기 주수 마다 필요한 내용도 기록할수 있고 (검진기록같은) 정보도 찾을수 있어서 몹시 유익한듯하다. 깔아놓고 매일 애기를 쓰다듬는게 뭔가 일상처럼 되어버림 터치할때마다 모르는 사실이 하나씩 나옴 (애기 성별은 처음부터 결정되는거라고. 진짜 몰랐다는)

 

이번주에 제일 심하게 느끼는 증상은 울렁거림이랑 대표적인 입덧액션 헛구역질인데 뭘 하는거 없이 그냥 있어도 우엑이 되는 신기한 현상을 경험함.

그렇게 막 힘들고 너무 괴로워 까지는 아니고 이정도는 괜찮다고 느끼는 정도. 오히려 증상이 없으면 나쁜소식쪽으로 갈수도 있다고 해서

매일매일이 걱정되는 나는 차라리 매일 배멀미정도의 울렁거림이 쏟아져도 기꺼이 다 맞아줄수 있다는 각오로 있다.

 

감자포대자루를 큼지막하게 가지고 오셔서 꿈에서 우리를 굽어살펴주시는 할아버님에게 요새는 정말 많이 기도하고 또 기도한다 (나는 종교가 없으니까)

곱슬이도 건강하게 우리 도담이도 건강하게. 할아버지 우리 애기들 모두 지켜주세요..

다른 2차지망의 소망따위는 없다 그냥 건강하고 튼튼하게 있어주면 좋겠다는거 공부잘하구 사회의 입신양명 뭐 이런거 필요없어 부모의 마음이 이런것인가 ㅠㅠ

다음달 말이 12주차인데 8월 말 까지는 진짜 한주 한주가 살얼음 위에 있는것마냥 애타고 조심스럽다.

내가 조금만 걸어도 몸이 무리를 하는걸까? 라는 불안감 때문에 집에가면 누워있는거 빼고는 아무것도 안한다

출퇴근 할때는 어쩔수없지만 움직임을 최소화하려고 노력한다. 스트레스는.. 흠 ㅠ 일이 어쩔수 없는거라 컨트롤이 안되는데

가급적이면 신경을 놓으려고 노력중이다. 어제는 진짜 오래간만에 야근했는데 꽤 힘들어서. 남편은 계속 내가 일을 안하는게 맞는거 아니냐고 하지만

막상 그만두면 한달은 인수인계로 어차피 다녀야 하는건데 초기는 다 지나서 의미가 없을거같아서 나는 계속 망설이는중

우선 이번주만 안전하게 버티면 다음주는 휴가이니까 ㅠ 휴가 그 다음주가 문제겠지만 야근하게 되면 남편에게 퇴근 수단을 신청해야할듯

그저 조심할 생각뿐이다. 무리는 절대 안해 ㅠㅠ 진짜 지키고 싶다 무슨 수를 써서라도 지킬수 있다면 내가 할수 있는 모든 방법을 다 동원하고 싶다.

돈이있자면 돈을 내고 약이 있다면 약을 쓸테지만.. 이건 시간을 지나가는 방법이라 그저 기다리고 기다리는거 외에는 없어서 답답하기도 하다.

귀하게 와주었으니까 건강하게 잘 자라주었으면 좋겠다 ㅠㅠ 내가 완벽한 부모는 되지 못해도 정말 노력하는 사람이 되고싶어. 사랑을 많이많이 주고 싶다. 그러니까 꼭 건강하게 잘 버텨주어.

 

748 210406 2021.04.06
747 출소준비 2021.03.23
746 210321 2021.03.21
745 - 2021.03.15
744 210311 2021.03.11
743 210307 2021.03.07
742 210306 2021.03.06
741 210205 2021.02.05
740 210114 2021.01.14
739 201229 2020.12.29
738 준비물 2020.12.18
737 201211 2020.12.11
736 201130 2020.11.30
735 201113 2020.11.13
734 201103 2020.11.03
733 201030 2020.10.30
732 201029 2020.10.29
731 201020 2020.10.20
730 201006 2020.10.06
729 200922 2020.09.22
728 200917 2020.09.17
727 200908 2020.09.08
726 200831 2020.08.31
725 200814 2020.08.14
> 200728 2020.07.28
723 200721 2020.07.21
722 200717 2020.07.17
721 200713 2020.07.13
720 200703 2020.07.03
719 200615 2020.06.15
718 200605 2020.06.05
717 200525 2020.05.25
716 200518 2020.05.18
715 200513 2020.05.13
714 200429 2020.04.29
713 200422 2020.04.22
712 200421 2020.04.21
711 200414 2020.04.14
710 200410 2020.04.10
709 200401 2020.04.01
708 200331 2020.03.31
707 200327 2020.03.27
706 200326 2020.03.26
705 200316 2020.03.16
704 200310 2020.03.10
703 200306 2020.03.06
702 200226 2020.02.26
701 200221 2020.02.21
700 200219 2020.02.19
699 200210 2020.02.10